울쎄라∙써마지로 매끈한 얼굴선 되찾기!

김영구의 피부콘서트

연세스타피부과/김영구 원장

"30대에 들어서면서 얼굴 탄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것을 느끼기 시작했어요. 언젠가부터는 야식을 먹고 잔 다음 날 부은 얼굴이 오히려 예뻐 보였어요"

얼마 전 진료실을 찾은 30대 후반의 여성 환자가 한 말이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가장 많이 하는 피부 고민은 바로 탄력 저하. 얼굴의 전반적인 볼륨이 사라지면서 하루하루 깊어지는 주름과 무너지는 얼굴선 때문에 고민을 토로하는 환자들이 많다. 사실 노화로 따른 피부 결, 피부 톤, 모공, 주름 등의 근본 원인은 피부 탄력 저하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우리 피부는 20대부터 눈에 보이지 않게 노화가 진행되면서 미세하게 피부 탄력이 떨어지기 시작한다. 점점 피부의 건조함이 느껴지고 피부 톤이 칙칙해 보이는 증상들은 탄력이 서서히 떨어지면서 벌어지는 현상으로 볼 수 있다.

이런 걱정을 비교적 간편하게 해결하면서 만족할만한 효과를 볼 수 있는 치료법이 바로 써마지 리프트다. 써마지는 노화된 콜라겐을 수축시키고 새로운 콜라겐을 생성시키는 역할을 해 피부 탄력을 높여준다. 또한 눈가전용팁을 이용한 ‘아이바이써마지’를 통해 눈가주름만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도 있다. 시술 후 효과는 약 6개월까지 점진적으로 나타나며 수년간 지속된다.

매끈한 얼굴선을 만들기 위해서는 최근 각광을 받고 있는 레이저 기기인 ‘울쎄라’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처진 얼굴살을 전반적으로 끌어올리는 리프팅 효과를 통해 얼굴 전체라인을 매끈하게 살리는 것은 물론 이마, 눈, 팔자주름 등을 개선해 안티에이징 효과도 크다.
울쎄라는 FDA의 승인을 받은 리프팅 장비로 피부표면에 손상을 주지 않고, 진피층 아래 3~4.5mm의 가장 깊은 SMAS층까지 초음파열을 전달한다. 시술 후 6개월까지 점진적으로 나타나며 수년간 지속된다.

써마지와 울쎄라 모두 얼굴 부위별 피부노화 진행상태에 따라 맞춤치료가 가능해 얼굴 전체 탄력을 자연스럽게 살릴 수 있다. 또 울쎄라와 써마지는 침투하는 깊이와 열을 주는 방식과 적용되는 범위가 다르기 때문에 ‘울쎄라써마지 복합치료’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 울쎄라와 써마지 각각의 장단점을 상호 보완작용하여 리프팅과 탄력효과를 극대화 해 복합치료를 받은 후 피부가 개선되는 효과를 볼 수 있으며, 시술효과 역시 더 오랫동안 유지돼 환자들의 만족감도 높은 편이다.

일상생활에서 피부에 수분을 충분히 보충해 탄력과 잔주름을 예방하는 것도 필요하다. 마스크팩은 일시적으로 피부를 바깥공기와 차단해 수분 증발을 막아 각질층에 수분함량을 증가시킨다. 또한 보습제를 수시로 덧발라 지속적으로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는 것도 좋다. 눈 주위와 입가는 피부조직이 얇고 땀샘이나 피지선의 분포가 발달되지 않아 잔주름이 생기기 쉬우니 더욱 신경 써야 한다. 아침저녁으로 전용 에센스나 크림을 바르는 것이 도움된다.

/기고자 : 연세스타피부과 김영구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김영구의 피부콘서트

피부 미인을 꿈꾸는 이들과 함께하는 김영구 원장의 아름다운 피부 화음 만들기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전공의
피부과 전문의
포천중문의대 조교수
연세대 의과대 외래교수
인제대 의과대 외래교수
대한 코스메틱피부과 학회정회원
대한 보톡스학회 정회원
대한 피부과 학회 개원의 협의회 정회원
한.일 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의학레이저학회 상임이사
현. 연세스타피부과 원장
저서) 메디칼 바디케어(여문각, 2006년 3월)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