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직성 척추염은 젊은 나이가 더 위험하다

본브릿지와 함께하는 건강한 관절 이야기

본브릿지병원/전문의 정종원 원장

강직이란 오랜 기간 관절에 염증 증상으로 인해 움직임이 둔해지는 것을 말한다. 강직성 척추염이란 말 그대로 척추에 염증이 생기고 움직임이 둔해지는 것을 말한다. 강직성 척추염은 비교적 흔한 질환으로 엉덩이의 천장관절과 척추관절에 특징적으로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질환이다. 강직성 척추염은 넓은 부위로 통증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우선 허리통증은 환자들이 가장 많이 호소하는 통증으로 20~40대의 나이에 발생하여 천천히 진행된다. 3개월 이상 허리통증이 지속되고 특히 아침에 뻣뻣해지는 조조강직 현상이 나타나고 운동 후에는 조금 나아지는 경향을 보인다.
엉덩이 통증 또한 많이 나타나는 증상으로 천장관절염에 의하여 좌우 대칭적으로 엉덩이통증이 나타난다. 이 외에도 발꿈치, 발바닥, 앞가슴 뼈, 말초관절에도 통증이 나타난다.

강직성 척추염은 발병 원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아 치료가 힘든 질환에 속하는데, 혈청음성 척추관절염에 속하는 류마티스 질환이기 때문에 정확한 검사를 통해 꾸준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혈청음성은 혈액 검사상 류머티스 인자가 없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따라서 신체 여러 기관에 침범할 수 있는 무서운 질환이다. 문제는 강직성 척추염이 비교적 젊은 연령층에서 발병률이 높아 조기발견이 어렵다는 것이다. 조기발견을 통해 치료를 받는다면 어렵지 않게 증상을 완화시키고 긍정적으로 질병의 진행을 조절할 수 있지만 발병을 모른 채 방치하면 치료가 어려워진다.

강직성 척추염은 척추의 움직임이 둔해지고 굳어 가는 병이기 때문에 다른 척추 질환들보다 올바른 자세로 스트레칭 등의 운동을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관절 뿐만 아니라 다른 신체기관의 기능도 상실시키기 때문에 평소 음주와 흡연을 삼가면서 전반적인 신체 건강을 강화시키는 것이 좋다.

강직성 척추염은 연령을 구분해서 찾아오는 질환이 아니라서 남녀노소 항상 경계해야 할 질환이다. 가벼운 운동과 규칙적인 식습관을 통해 척추 건강을 위해 노력해야 하고, 혹시나 강직성 척추염이 의심되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자가진단으로 단정 짓지 말고 병원에 내원하여 척추전문의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기고자 : 본브릿지병원 전문의 이희상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본브릿지와 함께하는 건강한 관절 이야기

우리의 관절은 우리가 아침에 눈을 뜨는 순간부터 밤에 눈을 감고 잠을 자는 그 시간까지도 종일 쉴새 없이 움직이고 있습니다. 당신의 소중한 내일을 이어주는 관절에 대한 이야기.

신진협 원장 : 어깨관절 전문의
정종원 원장 : 무릎관절 전문의
전우주 원장 : 손발관절 전문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