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후유증 주의보’ 이렇게만 하면 OK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서동혜 원장

본격적인 휴가철이 한창이다. 매년 이 맘 때가 되면 더위를 날리기 위해 야외 피서지를 찾는 휴가객들이 늘어난다.

즐거운 바캉스도 좋지만 이때 자칫 피부 관리에 방심하면 후유증으로 고생할 수 있으니, 건강한 피부를 위해 미리미리 준비하도록 하자.

햇빛에 그을려 민감해진 피부는 진정시키는 것이 급선무다. 피부의 열을 식히는 방법으로는 냉찜질을 해주는 것이 좋은데, 찜질 후 바로 로션을 발라야 냉찜질 시 증발되는 피부 수분을 유지시켜 건조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녹차를 사용해도 좋다. 녹차는 피부를 빠르게 진정시키면서 모공을 수축시켜 피부결을 매끄럽게 한다. 녹차 우린 물을 냉동실에 얼린 다음 가제에 싸서 열기가 심한 피부에 팩을 하고, 녹차 우린 물로 여러 번 세수하면 된다.

오이나 감자를 냉장고에 넣어 두었다가 얇게 썰어 피부에 올려도 좋다.

피부를 진정시켰다면 다음으로 신경 써야 할 부분이 피부 보습이다.

강한 자외선, 바닷물의 염분, 수영장의 소독약 등은 피부를 건조하게 만드는 주요 원인이 된다. 또 휴가 동안 비행기나 자동차 안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은 것도 피부를 건조하게 하기 때문에 휴가에서 돌아오면 보습 관리가 필수.

화장솜에 스킨을 넉넉히 묻혀 두드리듯이 흡수시켜주고 특히 건조한 부위는 에센스를 묻힌 화장솜을 5~10분 정도 얹어두면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줄 수 있다. 아침 저녁으로 수분 에센스를 바르고, 주 1~2회 정도 마스크팩을 이용해 집중적으로 관리해주는 것도 좋다.

간혹 휴가를 다녀와 마사지를 받는 분들도 있는데, 바캉스 후 일주일 안에 강한 마사지를 하면 오히려 피부가 심한 자극을 받을 수 있다. 일주일 안에는 로션을 듬뿍 바르고 살살 문지르는 정도가 적당하다.

각질이 생겼다고 해서 수건으로 세게 문지르거나 세정력 강한 비누로 세안하면 피부가 더욱 거칠어지기 때문에 주의할 것. 시중에 판매되는 화장품 회사들의 보습, 피부진정 크림을 사용하는 것도 좋다.

휴가 후 모발 관리 또한 빼놓을 수 없다. 휴가 중에는 모자나 양산으로 자외선을 차단해 주는 것이 좋으며, 물에 들어가기 전에는 자외선차단제가 함유된 헤어 에센스를 골고루 발라 머리카락 손상을 최소화 해준다.

또한 물놀이 후에는 기능성 두피제품을 사용해 머리카락과 두피를 꼼꼼하게 씻어내야 한다. 땀과 노폐물로 범벅이 된 모발을 오랜 시간 방치하면 땀구멍을 막고 모낭을 막을 수 있기 때문.

머리를 감을 때는 미지근한 물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손가락 지문부분을 이용해 눌러주듯 두피까지 깨끗하게 감으면 건강한 모발 관리에 더욱 효과적. 머리를 말릴 때는 드라이어 사용은 자제하고, 헤어 에센스를 발라준 후 자연건조 시키는 것이 좋다.

자외선이나 바닷물, 수영장 물로 인해 머릿결이 푸석푸석해졌을 경우에는 클렌징 후 영양과 수분을 동시에 공급해줘야 한다. 손상된 머릿결을 회복시켜주는 트리트먼트나 앰플 등을 적절히 사용해도 좋다.

/기고자 :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성형외과 서동혜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건강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화장품 사용 노하우 공개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피부과 전문의, 의학박사
국무총리 표창 수상
대한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레이저학회 정회원
미국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레이저학회 정회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