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화상흉터 핀홀법-레이저시전 함께 활용하면 효과 UP!

김영구의 피부콘서트

연세스타피부과/김영구 원장

피부 표면에만 화상을 입으면 경미한 흉터가 남지만, 깊은 화상 흉터는 돌출되고 울퉁불퉁해져 비후성 흉터를 남긴다. 게다가 뭉침이 동반된 경우는 움직일 때마다 구축된 부분이 부각돼 불편함이 크다.

이렇게 구축이 심한 비대성 화상흉터는 ‘핀홀법(pinhole method)과 레이저시전(laser-cision) 병행치료’를 통해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레이저시전(laser-cision)이란 레이저(laser)와 인시전(incision)을 합성한 용어로서 레이저를 이용하여 수술용 칼(surgical knife)처럼 병변을 절개한다는 뜻이다.

필자의 병원 의료진은 최근 미국 레이저의학회지에 ‘이산화탄소 레이저를 사용하는 핀홀법과 레이저시전의 병용을 통한 비대화상 흉터의 치료’임상 결과를 발표했다.

그동안 심한 화상흉터 치료는 피부이식, 조직 확장법, 흉터성형, 레이저박피, 외과적 수술 등 다양한 방법으로 치료했으나 흉터가 크고 구축이 심한 경우는 적용하기가 쉽지 않았다. 그러나 핀홀법과 레이저시전를 같이 적용하면 부위가 넓고 구축이 심한 병변에 효과적인 치료결과를 보였다. 특히 구축이 심한 병변은 움직일 때 더욱 부각되는데 이러한 불편도 개선된다.

실제 2007년부터 2012년 사이 구축을 동반한 심한 화상흉터 환자 9명을 이 같은 방법으로 치료한 결과, 6명이 51~75%의 뚜렷한 개선을 보였으며 1명은 75% 이상 완치 수준의 개선이 나타났다. 2명의 환자는 25~50%로 의미 있는 증상 개선을 보였다.

치료 결과가 좋은 만큼 환자들의 만족도도 높다. 총 9명 중 8명이 51% 이상 개선 효과에 만족감을 보였고, 4등급 기준 만족도가 평균 3.11 등급으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무엇보다 레이저시전과 핀홀법을 병행하는 화상치료는 두가지 시술의 장점을 더욱 부각시키고, 단점을 보완해 효과적으로 화상흉터를 개선할 수 있다. 레이저를 이용한 절개는 기존에 수술 용 칼로 절개하는 것보다 출혈이 적고 보다 정교한 시술이 가능하다. 또한 핀홀법은 화상흉터 조직에 바늘구멍 크기로 레이저를  조사해 뭉친 섬유조직을 끊어 부드럽게 하고, 이 구멍을 통해 흉터조직을 배출시키고 새로운 정상조직을 채운다. 다시 말해 뭉침(구축)은 끊고 새살을 돋게 하여 심한화상 흉터를 개선시키는 치료 원리다.

과거 화상흉터 치료가 힘들었던 환자나, 치료효과를 보지 못했던 사람이라면 ‘레이저시전-핀홀법 병행치료’로 고민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게 됐다. 또한 직장을 다니면서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어 화상흉터 환자들에게는 기분 좋은 소식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기고자 : 연세스타피부과 김영구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김영구의 피부콘서트

피부 미인을 꿈꾸는 이들과 함께하는 김영구 원장의 아름다운 피부 화음 만들기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전공의
피부과 전문의
포천중문의대 조교수
연세대 의과대 외래교수
인제대 의과대 외래교수
대한 코스메틱피부과 학회정회원
대한 보톡스학회 정회원
대한 피부과 학회 개원의 협의회 정회원
한.일 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의학레이저학회 상임이사
현. 연세스타피부과 원장
저서) 메디칼 바디케어(여문각, 2006년 3월)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