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의 멈추지 않는 기침, 혹시 모세기관지염?

우리 아이 키 크기 프로젝트 365일

하이키한의원/박승찬 원장

- RSV바이러스에 감염되거나 감기 합병증으로 발병해

- 콧물, 코 막힘, 기침은 물론 가쁜 숨소리 증상 보여, 심하면 호흡곤란까지…

영유아에게 감기는 흔한 질환이다. 그러다 보니 아이가 며칠 동안 기침과 콧물로 고생해도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 질 거라고 생각하고 병원에 가지 않는 부모가 많다. 하지만 기침이 지나치게 오래가고 갑자기 숨을 잘 못 쉬는 듯 쌕쌕 거리는 숨소리를 낸다면 빨리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모세기관지염일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처음엔 그저 감기라고 생각해 집에서 돌봐주기만 했는데 기침이 오래가고 노란 콧물이 쉴새 없이 흐르더니 누워있는 아이의 숨소리가 이상해져 급히 병원에 달려간 부모의 사례가 종종 있다.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의 경우 감기에 걸리면 모세기관지염, 폐렴, 부비동염, 중이염과 같은 감기합병증으로 연결되는 경우가 많다. 특히 모세기관지염의 경우 3세 이전의 아이들이 한 두 번은 앓게 되는 질환이다. 기관지 끝부분에 염증이 생겨 심한 기침, 가쁜 숨소리와 같은 증상을 보이는 모세기관지염은 RSV라 불리는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에 의해서도 걸릴 수 있다.

아이들은 생후 9개월이 지나면 뱃속에서 엄마에게 받은 면역력이 고갈된다. 때문에 돌 무렵부터 감기는 물론 각종 질병에 노출되기 쉽다. 호흡기질환의 경우 아이들은 성인에 비해 기관지가 몹시 얇아 특히 더 취약하다. 모세기관지염은 바이러스로 인한 감염률이 90%인데 일찍부터 어린이집에서 단체생활을 하는 아이들의 경우 다양한 바이러스와 세균에 전염될 확률 또한 높다.

모세기관지염에 걸리면 유아천식과 비슷한 증상을 보이지만 진행이 가파르고 오래 간다는 차이점을 보인다. 2~3일간의 잠복기가 지나면 콧물, 코 막힘, 미열, 기침과 같은 증상은 물론 호흡수가 빨라지고 심장박동수가 증가하게 된다. 쌕쌕 거리는 듯한 가쁜 숨소리도 낼 수 있는데 심하면 호흡곤란증상과 함께 입술과 손가락 주변이 푸른색으로 변할 수 있다. 기침이 심해지다 보니 자연히 아이들은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하고 수유 또한 어려울 수 있다.

모세기관지염의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자주 환기를 해주고 습도조절을 알맞게 해 주어야 한다. 단체생활을 하는 아이들은 바이러스가 유행하기 전에 예방접종을 해 주는 것이 좋다. 질환에 노출됐다면 충분한 휴식과 수분섭취가 무척 중요하다. 아이가 호흡이 가빠지면 호흡으로 인해 소진하는 수분의 양이 증가하기 때문에 수분섭취를 충분히 해 주어야 한다. 탈수나 호흡곤란으로 응급상황이 올 수 있는 만큼 아이의 상태를 충분히 살펴야 하며 열이 심하고 기침이 너무 심해 숨 쉬는 것이 힘들다면 입원치료가 필요하다.

한방에서는 이런 경우 도라지(길경), 맥문동, 천문동과 같은 폐기능을 좋아지게 한약으로 치료를 한다. 특히 잦은 기침과 가래로 고생하는 경우에 한열허실로 나누어서 체질에 맞춰 처방을 하게 된다. 배속을 파고 그 안에 도라지와 꿀을 넣고 중탕을 해서 즙을 짜서 한 모금씩 마시면 만성기침에 도움이 된다.

/기고자 : 하이키한의원 박승만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우리 아이 키 크기 프로젝트 365일

하이키한의원과 함께하는 건강한 키 성장의 모든것!

[하이키한의원] 박승찬 원장
대전대 한의대 졸업. 동대학원 박사 취득
현, 대전대학교 비계내과 겸임교수
현, 하이키 네트워크 학술이사
전, 하이키한의원 대전점 대표원장
현, 하이키한의원 강남본원 대표원장
<저서>
엄마! 나도 키가 크고 싶어요
한방으로 끝내는 천식 알레르기
우리아이 키크기 프로젝트 365일
멈추는 아이 vs 자라는 아이
----------------------------------------
[하이키한의원] 윤가영 원장
경희대 한의대 졸업. 동대학원 한의학 박사 과정
경희대 한방병원 전문의 취득
현, 하이키한의원 강남본원 진료원장
----------------------------------------
[하이키한의원] 박승만 원장
대전대 한의대 졸업. 동대학원 박사 취득
현, 하이키한의원 강남본원 대표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