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비상…수면장애 환자에겐 더욱 ‘심각’

잠이 인생을 바꾼다

서울스페셜수면의원/한진규 원장

코골이, 수면무호흡증 환자의 구강호흡이 심장•호흡기 질환↑ 
가급적 야외외출을 삼가고 실내 습도 50~60% 유지해야


중국발 스모그가 대량 유입되면서 전국이 미세먼지 비상이 걸렸다.

먼지는 입자 크기에 따라 나눠지는데, 미세먼지는 지름이 10㎛ 크기보다 작은 크기이고, 지름이 2.5㎛ 이하는 초미세먼지로 구분된다. 초미세먼지는 사람의 눈에는 거의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작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주로 자동차 배기가스를 통해 배출되며 황산염, 질산염, 암모니아 등의 이온성분과 금속, 탄소화합물 등 유해물질로 이뤄져 있다. 특히 초미세 먼지는 머리카락 직경의 20~30분의 1보다 작아 코털 등에 걸러지지 않고 폐포를 통과해 폐나 혈관 속에 축적되기 때문에 폐질환과 천식, 아토피 환자 등에게 치명적이다.

또한, 미세먼지는 혈액을 따라 몸 전체에 쌓이면서 유해한 활성산소 및 산화 스트레스를 만들어 세포와 조직 곳곳에 염증을 일으키기 때문에 당뇨와 동맥경화와 같은 만성질환이나 심혈관계 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다.

특히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 등의 수면장애를 가진 환자의 경우에는 미세먼지를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코는 공기 중에 섞인 먼지를 걸러주고, 건조하고 찬 공기를 적절한 습도와 온도로 바꾸어 폐로 전달하는 역할을 하는데 감기나 수면장애로 인해 구강호흡을 하게 되면 미세먼지를 폐로 직접 들이마시게 돼 상하부 기도를 자극하고, 염증이 생겨 폐렴, 기관지염은 물론 암을 유발할 수 있는 상황까지 초래할 수 있다.

각종 미세먼지로 인해 알레르기성 질환이 발병하면 혈관이 확장되거나 부종이 생기면서 비강이 좁아지기 때문에 숨쉬기가 더욱 어려워져 기존의 수면장애를 악화시킨다. 따라서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을 앓고 있는 환자들은 고농도의 미세먼지에 노출되지 않도록 유의하고, 병원에 내원해 2차 감염 (폐렴 등) 등과의 병발이 없는지 진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가습이 가장 중요하다. 실내가 건조하면 떠돌아다니는 먼지가 더욱 많아지기 때문에 습도를 50~60%로 유지하고, 물이나 차를 자주 마시면 호흡기의 점액이 늘어 몸 안에 쌓인 미세먼지를 배출하는데 도움이 되므로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해주는 것이 최선이다.

더불어, 미세 먼지가 심할 때는 창문 열고 환기하는 것도 피하고 외출은 삼가야 한다. 부득이한 외출 시에는 꼭 황사 마스크를 착용하고, 외출 후 손과 발을 깨끗이 씻고 반드시 양치해서 구강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

/기고자 : 서울스페셜수면의원 한진규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잠이 인생을 바꾼다

한진규원장의 올바른 '잠'

고려대학교 의과대학교 졸업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신경과 전공의 수료
국립나주정신병원 신경과 과장
국립보건원 뇌신경질환과 연구원
미국 클리브랜드 클리닉 수면 전임의
미국 수면전문의 자격취득-신경과 최초
싱가폴 수면학교 강사 역임
고려대학교 신경과 교수 역임
대한수면연구회 학술이사
한국수면학회 이사
현 서울수면센타 소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