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흉터, 레이저로 매끄럽게…

김영구의 피부콘서트

연세스타피부과/김영구 원장

생활 속 크고 작은 화상사고가 끊이지 않는 계절, 겨울이다. 그런데 화상을 입어도 경미한 경우는 대부분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깊게 손상되는 화상을 입은 경우는 크고 심한 흉터를 남기게 된다.

과거 화상흉터 치료법은 흉터를 외과적으로 절개봉합하는 방법과 흉터조직을 제거하고 피부를 이식하는 방법이 대부분이었다. 절개봉합법은 병변이 넓은 경우는 물리적인 한계가 있다. 피부 이식법은 시술 후 새로운 흉터가 남을 수 있고 이식한 피부가 원래 피부와 질감이 다를 수 있다.

그러던 중 흉터에 레이저 치료를 하는 방법이 시도되었다. 흉터 레이저 시술법 중 하나인 핀홀법은 탄산가스 레이저를 바늘구멍만큼의 작은 크기로 흉터부위에 조사하여 화상흉터를 파괴하고 재생을 유도한다. 기존의 화상흉터 조직에 있는 불규칙하고 과다 생성된 콜라겐을 파괴하고 새롭게 피부재생을 유도하여 흉터 조직을 부드럽고, 매끄럽고, 편평하게 만들어주는 원리이다. 기존의 흉터조직을 그냥 놔둔 상태에서 흉터조직을 재생을 유도하는 원리이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본원에서는 10여 년 전부터 핀홀법으로 화상흉터를 치료하여 2005년 유럽피부과학회 발표 이후 여러 유명학술지에 논문을 발표하고 있다.

최근 10년 사이에는 똑같은 강도로 에너지를 전달할 때 과거에 비해 붉은 기운이 더 적게 가는 레이저들이 점점 개발되고 있는 추세다. 특히 2000년도 중반 무렵 여러 분획레이저들이 소개되었으며, 이후 울트라펄스급 탄산가스레이저, 분획 탄산가스레이저, 분획 어븀야그레이저 등이 개발되어 흉터레이저 치료에 한 획을 긋고 있다. 이처럼 여러 장비와 시술기법의 발달로 과거에 비해 일상생활에 지장을 적게 받으며 치료받을 수 있다.

핀홀법 등이 화상흉터 레이저 치료에 새로운 장을 열었지만 아직까지 흉터를 완치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흉터의 단계별로 적절한 레이저를 선택하여 시술을 반복함에 따라 심했던 흉터가 점점 자기 피부에 근접해 가는 것을 경험한다. 화상흉터를 레이저로 치료하게 되면 수십 년이 지난 병변도 많은 개선이 올 수 있다. 그렇지만 화상흉터가 발생한 경우 초기에 레이저 치료를 한다면 좀 더 빠른 시술효과를 볼 수 있다.

/기고자 : 연세스타피부과 김영구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김영구의 피부콘서트

피부 미인을 꿈꾸는 이들과 함께하는 김영구 원장의 아름다운 피부 화음 만들기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전공의
피부과 전문의
포천중문의대 조교수
연세대 의과대 외래교수
인제대 의과대 외래교수
대한 코스메틱피부과 학회정회원
대한 보톡스학회 정회원
대한 피부과 학회 개원의 협의회 정회원
한.일 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의학레이저학회 상임이사
현. 연세스타피부과 원장
저서) 메디칼 바디케어(여문각, 2006년 3월)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