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증가 땐 ‘코골이’등 수면장애 악화

잠이 인생을 바꾼다

서울스페셜수면의원/한진규 원장

가습기 활용해 습도 50%이상 유지해야

최근 중국발 미세먼지가 한반도를 휩쓸고 지나가고 있는 가운데, 겨울철로 접어들수록 미세먼지 현상은 더욱 잦아질 것이라는 예보가 나오고 있다. 문제는  건조하면 미세먼지가 더 활발하게 움직여서 수면건강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이다.

먼지는 입자의 크기에 따라 나눠지는데, 미세먼지는 지름이 10㎛ 크기보다 작은 크기이고, 지름이 2.5㎛ 이하는 초미세먼지로 구분된다. 특히 초미세먼지는 사람의 눈에는 거의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작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주로 자동차 배기가스를 통해 배출되며 황산염, 질산염, 암모니아 등의 이온성분과 금속, 탄소화합물 등 유해물질로 이뤄져 있다.

이 초 미세먼지가 바로 우리 몸에 들어오면 폐렴이나 기관지염은 물론이고 암을 유발할 수 있는 상황까지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 특히, 호흡기질환자는 물론 면역력이 떨어지는 노약자와 어린이들에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미세먼지로 인해서 알레르기성 질환이나 호흡기 질환이 생기게 되면 가장 먼저 가습기를 통해 습도를 50%이상으로 높이는 것이 좋다. 

각종 미세먼지로 인한 알레르기성 질환이 발생할 경우에는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나 혈관이 확장되거나 부종이 생기면서 비강이 좁아지기 때문에 숨쉬기가 더 곤란해진다. 따라서 요즘같이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시기에는 가습기를 활용해 가급적 습도를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이러한 코골이 증상은 어른뿐만 아니라 어린이들에게서도 나타날 수가 있는데, 이러한 코 질환을 방치하게 되면 아이들에게 성장발달저하, 학습장애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뇌로 가야하는 산소가 부족해지면서 여러 기능에 저하가 오기 때문이다.

알레르기성 코골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실내공기 관리가 우선이다. 평소 실내 온도를 18∼21도로 유지하고 바람이 부는 날엔 환기를 피하고 공기청정기를 사용하거나 꽃가루나 황사 양이 많은 시간을 피해 환기를 해야 한다.

알레르기에 약한 사람들은 외출할 때는 일반 마스크 대신 황사용 마스크를 써야 하며 외출 후에는 깨끗이 씻고 입과 코는 물로 자주 헹궈주는 것이 좋다.

또한, 충분한 수분섭취를 통해서 신체에 수분을 공급하고 몸속에 쌓여있는 유해물질을 배출함으로써 인체 내에 신진대사가 원활히 이뤄지게 하는 것도 환절기 건강을 유지하는 올바른 습관 중 하나이다. 따뜻한 물로 충분히 수분을 섭취하고 침실에는 가습기나 실내에 널어놓은 빨래를 이용해 입이나 코가 메마르지 않도록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기고자 : 서울스페셜수면의원 한진규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잠이 인생을 바꾼다

한진규원장의 올바른 '잠'

고려대학교 의과대학교 졸업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신경과 전공의 수료
국립나주정신병원 신경과 과장
국립보건원 뇌신경질환과 연구원
미국 클리브랜드 클리닉 수면 전임의
미국 수면전문의 자격취득-신경과 최초
싱가폴 수면학교 강사 역임
고려대학교 신경과 교수 역임
대한수면연구회 학술이사
한국수면학회 이사
현 서울수면센타 소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