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적인 몸의 흐름을 거스르지 않는 위밴드수술의 장점

박윤찬원장의 '슬림하고 건강한 몸 이야기'

서울슬림외과/박윤찬 원장

젊은 층을 중심으로 고도비만인구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고,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의 분석결과 고도비만환자의 경우 수술적 치료가 비수술적 치료에 비해 체중감소에 효과적이었다는 발표가 있었다. 이러한 고도비만 이상에서는 외과적 수술 이외에 장기적인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치료법이 없다는 것은 비만수술을 하는 외과의사들만의 주장이 아닌, 전 세계 모든 의사들이 공통적으로 인정하고 있는 부분이다.
그 중 위밴드수술은 전세계적으로 30여 년 이상 꾸준히 시행되어 오면서 체중감량 효과는 물론 당뇨, 고혈압, 지방간, 관절염, 수면무호흡증, 불임 등 수많은 비만관련 합병증의 개선에 있어서 장기적인 효과와 안정성이 입증되어 단순 비만수술이 아닌 비만대사수술이라 불리고 있다.

위밴드수술은 위의 최상부, 식도아래쪽에 의료용 밴드를 감아주는 방법으로 위절제, 위우회술처럼 장기를 자르거나 이어 붙이지 않기 때문에 안전하고 회복이 빠르며 본래 수술 전에 갖고 있던 위장의 흐름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 또한, 위절제 위우회술과 같이 평생 영양제를 섭취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없으며 밴드의 내경을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자신의 몸 상태에 따라, 처한 상황에 따라 체중감량의 목표를 정하고 실행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다. 위밴드수술 후 임신을 하게 되면 밴드내경을 조절하여 태아에게 정상적인 영양 공급을 하고 출산 후 다시 내경을 조절하여 산후 불어난 체중을 감량해 나갈 수 있다. 반면 위절제, 위우회술의 경우 처한 상황에 따라 자신에게 맞는 체중감량 조절이 불가하고 언제, 얼마나 체중이 감량하게 될지 가늠할 수가 없다. 또한, 위밴드수술은 거의 대부분 당일 퇴원을 하고 수술 후 2~3일이면 일상생활과 직장생활에 문제가 없다는 장점도 갖고 있다.

이쯤에서 필자가 강조하고 싶은 것은 위밴드수술은 강제로 음식을 못 먹게 하여 체중을 감량시키는 수술이 아니라는 것이다. 위밴드수술은 적절하게 밴드의 내경을 조절해서 적은 양의 식사에도 포만감을 유도함으로써 자연스럽게 식사량을 줄여주고, 천천히 소식하는 식습관을 형성하는 수술이다. 바로 “체중감량의 효과는 물론 천천히 소식하는 건강한 식습관을 만들어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비만치료방법” 인 것이다.

/기고자 : 서울슬림외과 박윤찬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박윤찬원장의 '슬림하고 건강한 몸 이야기'

최근 성인 3명중 1명이 비만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특히 몇 년 전만 해도 서양에서나 볼 수 있었던 고도 비만 환자가 국내에서도 급증하고 있습니다.서울슬림외과 박윤찬 원장이 이 분야의 전문가로써 '건강하고 슬림한 몸'을 유지하는 법을 제안합니다.

1992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2002 서울대학교 대학원 의학과 석사 과정 수료 (의학석사)
2006 서울대학교 대학원 의학과 박사 과정 수료 (의학박사)
1997 서울대학교 병원 외과 전공의 과정 수료 (외과 전문의)
2000-2002 서울대학교 병원 외과 전임의, 임상강사
2002-2009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과 외과학 교실 주임교수 및 외과 과장
2008-2009 미국 UPMC (University of Pittsburgh Medical Center) 외과 교환 교수 – 고도비만수술 및 “Life After Weight Loss Program(체중감량후 관리 프로그램)” 연수
2008-2009 미국 Hurwitz Center for Plastic Surgery 연수 - Aesthetic and Body Contouring Fellow
2010 호주 Monash University, Center for Obesity Research and Education – 랩밴드 수술 연수
전 예다인외과 원장
서울대학교 병원 외과 자문의
분당서울대학교 병원 성형외과 자문의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학회활동
대한 의사 협회 정회원
대한 외과 학회 정회원
국제 비만대사수술학회(IFSO) 회원
미국 비만대사수술학회(ASMBS) 회원
대한 비만대사수술학회 학술위원
대한 복강경외과학회 정회원
대한 비만학회 정회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