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퇴행성관절염 치료의 혁신 ‘맞춤형 인공관절’

아는 만큼 보이는 관절질환!

연세사랑병원/고용곤 원장

가장 많이 사용되는 관절 가운데 하나인 무릎은 퇴행성관절염의 ‘단골손님’ 격인 신체 부위다. 무릎 퇴행성관절염은 관절 내 연골이 손상되어 닳아버림으로써 뼈끼리 맞닿아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연골은 무릎 관절 내 뼈를 보호해주는 일종의 ‘물렁뼈’와도 같은 존재다. 이 연골에는 별다른 신경세포가 존재하지 않아 손상되어도 스스로가 자각할 수 없다. 연골이 손상된 후 뼈끼리 맞닿게 될 때, 그제서야 통증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무릎 퇴행성관절염 말기 때에는 ‘인공관절 수술’을 시행할 수 있다. 인공관절 수술은 염증을 일으키는 관절 대신에 모형으로 제작된 ‘인공관절’을 무릎 내에 이식하는 수술 방법이다. 연골엔 혈관이 없어 스스로 재생할 수 있는 능력이 없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저마다 고유한 신체적 특징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사람들은 자신의 체형에 알맞은 옷을 구입하여 입는다. 키가 큰 사람이 작은 사이즈의 옷을 입게 되면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느끼게 된다. 또 발 크기가 큰 사람이 작은 사이즈의 신발을 신게 된다면 보행에 지장을 줄 뿐 아니라 건강에도 이롭지 못하다. 이러한 상식은 인공관절 수술에도 적용시킬 수 있다. 키, 몸무게 등이 사람마다 서로 다르듯 무릎 관절 역시 개개인에 따라 크기, 모양 등이 미세한 차이를 보인다. 그리하여 개발된 치료법이 바로 '환자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이다.

‘환자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은 관절 특징에 최적화 된 치료 방법이다. ‘환자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은 무릎 퇴행성관절염 환자들에게 보다 더 수월하고 효율적으로 시행할 수 있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환자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은 인공관절을 이식하는 치료법이다. 미국에서는 지난 2009년부터 시행되었으며 국내의 경우 지난 2010년 1월에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을 얻었다. 환자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은 올해 기준으로 전 세계에서 약 4만 례 가량이 시행되었다.

환자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은 시행 6~8주 전, 자기공명영상(MRI), 또는 컴퓨터단층촬영(CT) 촬영을 통해 환자 무릎 관절 모양 및 크기를 미리 측정하게 된다. 이를 토대로 환자의 무릎 관절 모양 및 크기를 미리 측정한다. 인공관절 제조 기업에서는 측정된 자료를 통해 환자 무릎 모양을 재현하게 된다. 기업 측은 연골 병변 두께, 모양, 방향에 맞는 관절모형과 절제가이드를 제작한 후 의료진에 전달하게 된다. 의료진은 이를 통해 환자 무릎에 꼭 맞는 인공관절로 수술을 시행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환자 맞춤형 인공관절은 수술 시 절제 가이드를 적용할 경우 정확하게 인공관절을 삽입할 수 있어 대퇴부나 장단지부 등의 주변 조직 추가 손상이 적다. 뿐만 아니라 폐 색전증, 지방 색전증 등의 합병증도 예방할 수 있어 환자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기고자 :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아는 만큼 보이는 관절질환!

건강할 때 지키는 무릎건강,
보다 행복한 노년의 삶을 위한 관절건강 지침서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수료
前 서울 세란병원 정형외과 과장
現 연세대학교 신촌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외래교수
現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외래교수
現 대한정형외과학회 정회원
現 대한정형외과 슬관절학회 정회원
現 연세사랑병원 병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