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렌즈, 노안으로 잃어버린 자신감 찾아줄 열쇠!

눈이 즐거워지는 아이(EYE) 페스티벌

아이러브안과/박영순 원장

슬하에 두 자녀를 두고 있는 주부 최모(45세)씨. 요즘 자녀들에게 ‘엄마는 오타쟁이’라는 말을 자주 듣는다. 스마트폰으로 문자를 쓸 때 자판이 흐리게 보여 번번히 실수를 한 것이다. 그런데 글을 읽을 때도 글자가 겹쳐 보이는 복시현상이 심해 혹시나 하고 검사를 받아보니 벌써 ‘노안’이 시작됐다. 아직 40대 중반이면 한창이라고 생각했는데, 갑자기 노안이 찾아와 당황스럽기도 하고 서글픈 마음뿐이다.‘오타쟁이’라고 놀리는 자녀들이 야속하기만 하다.

최근 들어 비교적 젊은 나이인 40대 초중반은 물론 30대에도 노안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스마트폰과 PC 사용이 증가하면서 근거리 작업환경에 노출된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노안은 노화로 인해 수정체의 조절능력이 떨어져 가까운 거리의 글씨가 잘 안 보이는 증상으로 시기의 차이일 뿐 누구나 겪게 되는 문제다. 노안을 받아들이는 사람들 중에는 최씨와 같이 ‘이제는 늙고 있다’ 고 생각하며 심리적 위축을 느끼는 안타까운 경우도 많다.

그렇다면 최씨가 시력을 되찾고, 위축된 마음에 자신감을 회복할 수는 없을까? 해답은 ‘노안수술’에 있다. 노안수술은 노화된 수정체를 특수렌즈로 교체하는 것으로 과거 젊은 시절의 시력을 되찾도록 돕는다. 수술할 때 사용하는 특수렌즈는 원거리, 중간거리, 근거리에서 모두 잘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특수렌즈 재질은 인체 성질과 적합한 아크리소프로 이물감이 없고, FDA공인과 유럽 CE마크 인증을 받은 만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백내장환자는 노안수술을 통해 노안과 백내장과 시력교정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어 1석3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단초점 렌즈를 사용하는 일반백내장수술은 수술 후 원거리 시야는 깨끗이 회복되지만 노안으로 인한 근거리 시력저하 문제는 해결되지 않는다. 하지만 백내장 수술을 할 때 특수렌즈를 사용하면 원거리와 근거리 시력이 동시에 좋아져 시야가 밝고 환해지는 것은 물론, 영수증이나 책에 쓰인 가까운 글씨도 깨끗하게 볼 수 있다.

노안수술은 시력회복뿐 아니라 생활의 활력, 자신감 회복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실제로 본원의 조사 결과 특수렌즈 노안 수술환자의 93%가 수술 후 글씨 보기, 활력과 자신감 회복 등 시력 개선 후 일상생활이 크게 좋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특수렌즈 노안수술은 불편한 돋보기로부터의 해방이자, 잃어버린 자신감을 되찾아 주는 새로운 열쇠가 되고 있다.

 

/기고자 : 아이러브안과 박영순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눈이 즐거워지는 아이(EYE) 페스티벌

건강한 눈으로 환한 세상을 전하는 박영순 원장의 눈 사랑 이야기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성균관대학교 삼성의료원 외래교수
서울의료원 안과 과장
국제노안연구소 소장
대한안과학회 정회원
대한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유럽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열린의사회 단장 역임
현) 아이러브의원 대표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