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냄새, 충치 때문 아니라 다른 질병 때문일 수도 있다

민영일 박사의 위.간.장 이야기

비에비스 나무병원/민영일 박사

입냄새는 충치나 잇몸의 염증 등의 구강질환에 의해 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구강질환이 없어도 입냄새가 심한 사람이라면 어떤 이유 때문에 냄새가 나는지, 몸에 다른 이상은 없는지 한번쯤 알아보는 것이 좋다. 입냄새를 유발하는 상황과 질환은 무엇인지 알아보자.

입냄새를 유발하는 상황 중 대표적인 것은 ‘침 분비가 적게 분비되는’ 상황이다. 말을 많이 하지 않거나 긴장과 피로가 누적되는 상황에서는 침의 분비가 줄어들어 입냄새가 날 수 있다. 침이 구강 내 자정작용을 하기 때문이다. 혀에 설태가 꼈을 때 역시 입냄새가 유발될 수 있다. 설태는 썩은 달걀과 같은 냄새를 풍긴다.
 
특정 질환 때문에 입냄새가 나기도 한다. ‘축농증’이라고 불리는 부비동염 등 콧속의 문제 때문에 냄새가 경우도 있고, 편도선의 문제로 입에서 냄새가 나기도 하며, 기관지나 폐의 염증, 신부전, 간부전, 당뇨 등의 전신적인 문제로 입냄새가 유발되기도 한다.

소화기 질환에 의해서도 입냄새가 날 수 있다. 소화기 질환 중에서 입냄새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 경우는 위에서 식도로 위산이 역류하는 경우, 즉 역류성 식도염이 있을 때다.

역류성 식도염은 말 그대로 위 속에 있어야 할 위산 또는 위액이 식도로 역류하는 현상이 지속돼 식도 곳곳이 헐거나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역류성 식도염은 위와 식도 사이에 위치하는 하부식도괄약근에 문제가 생겼을 때 주로 발생한다. 괄약근은 특정 기관의 개폐에 관계하는 일종의 밸브 역할을 하는 고리 모양의 근육으로, 이 근육에 문제가 행기면 특정 장기에 보관된 물질이 역류하거나 다른 곳으로 새어나오게 된다. 마치 댐에 있는 수문이 고장나면 물이 새는 것과 비슷한 원리. 식도 괄약근은 평소에는 닫혀 있다가 음식을 먹거나 트림을 할 때에만 열리는 것이 정상이다. 그런데 이 괄약근의 조이는 힘이 느슨해지면 위 속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하게 되고, 역류한 위산이 식도 점막을 지속적으로 자극하게 된다. 위 속 내용물이 역류하면서 입냄새를 유발할 수 있다.

한편, 소화성 궤양이나 위암에 의한 유문협착 등의 원인으로 음식물의 소장으로의 배출이 원할치 않은 경우에도 입냄새가 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음식을 먹으면 위에 6~7시간 가량 머무른 후 십이지장으로 내려간다. 그런데 소화성 궤양이나 위암 등으로 인한 유문협착으로 음식물이 소장으로 잘 배출되지 않는 경우, 음식물이 위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지고, 이 시간이 길면 길어질수록 음식물의 냄새가 심하게 나게 된다.

또한 위 점막에 기생하면서 만성위염, 소화성 궤양을 일으키고 위암의 발생과도 관계가 있는 ‘헬리코박터 파이로리’라는 세균 감염에 의해서도 입냄새가 날 수 있다.

 
/기고자 : 비에비스 나무병원 민영일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민영일 박사의 위.간.장 이야기

'속이 편안해야, 하루가 편안하다!'
국내에 내시경을 도입한 초창기 멤버이자 수면내시경이라는 용어를 만들고 대중화시킨 자타가 공인하는 소화기 분야 최고의 명의, 민영일 박사가 들려주는 소화기 질환 이야기

現 서울대학교 의학박사
現 서울대학교 내과학 석사/박사
現 서울대학교 병원 인턴/레지던트
前 한양대학교 의과대 의학과 교수
前 경희대학교 의과대 의학과 부교수
前 서울아산병원 소화기센터장
前 서울아산병원검진센터 소장
前 동국대학교 소화기센터장
前 건국대학교 소화기센터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