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성 위염, 남성보다 여성이 더 많이 앓는다

민영일 박사의 위.간.장 이야기

비에비스 나무병원/민영일 박사

대한소화관운동학회가 2007년 전국 성인 300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인 25%가 소화불량증으로 고생하고 있다. 식사한 뒤 속이 불편하고 더부룩하거나 가스가 차고 메스꺼우며 조금만 먹어도 속이 금방 차는 것 같은 증상을 통틀어 소화불량증이라 한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앓고 있는 소화불량증은 크게 두 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피검사나 내시경, 초음파, 컴퓨터 촬영 등의 일반 검사로 원인을 밝혀 낼 수 있는 소화불량증과, 원인을 밝힐 수 없는 ‘기능성 소화불량증’이다. ‘기능성 소화불량증’은 ‘신경성 위염’이라고도 불리는데, 위장병으로 종합병원을 찾는 환자의 절반에서 3분의2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편 기능성 소화불량중은 정확한 유병률은 없지만 대부분의 연구에서 남성에 비해 여성이 더 많이 앓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사회 활동이 많아 신경써야 할 것이 많은 젊은층에서 빈발하고, 60대 이상에서는 발병이 적은 편이다.

‘신경성 위염’은 그 이름에서도 볼 수 있듯이 스트레스 때문에 발생한다고 할 수 있다. 음식물을 소화하는 데 가장 중요한 기능을 담당하는 위는 감정이나 정서의 영향을 많이 받는 자율신경의 지배를 받는다. 즉, 불안이나 우울, 스트레스, 긴장과 같은 자극이 자율 신경계를 자극하면 위의 운동이 방해를 받아 여러 증상이 나타난다. 이 병은 수 년 또는 수십 년 지속되면서 증상이 좋아졌다 나빠졌다를 되풀이하는 경우가 많다. 신경쓰는 일이나 스트레스가 늘어나면 증상이 심해지며, 특히 성격이 예민한 사람에게 잘 생긴다. 여성의 유병률이 높은 이유도 여성들의 성격이 세심하고 꼼꼼한 경향이 있기 때문이라고 전문의들은 보고 있다.

소화기관 문제나 특정 질환 때문에 생기는 기질성 소화불량과는 달리, 기능성 소화불량은 특별한 원인 질환 없이 여러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해 나타나므로 치료가 쉽지 않다. 적절한 병원 치료와 함께 식이요법, 생활습관 개선, 규칙적 생활과 적당한 운동 등을 통해 증상을 개선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스트레스가 심한 경우 필요에 따라 정신과 치료를 병행하기도 한다.

기능성 소화불량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스트레스를 되도록 줄이고, 규칙적인 생활과 적당한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요가나 명상, 걷기 등으로 스트레스를 다스리는 방법이 효과가 있다. 잘못된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과식이나 잠들기 2∼3시간 전 음식섭취를 피하고, 자극적인 음식이나 지방이 많은 음식, 술, 담배 등도 삼간다. 일반적인 식이요법을 따르기보다 본인이 먹고 나서 고생하고 힘들었던 음식을 잘 기억해 두었다가 가급적 그 음식을 먹지 않는 것도 예방에 도움이 된다. 또 식사는 규칙적으로 하고, 음식은 천천히 오래 씹어 먹는다. 침 속에는 아밀라아제라는 당분 분해 효소가 있어 음식물과 침이 잘 섞이면 소화에 도움이 된다.


/기고자 : 비에비스 나무병원 민영일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민영일 박사의 위.간.장 이야기

'속이 편안해야, 하루가 편안하다!'
국내에 내시경을 도입한 초창기 멤버이자 수면내시경이라는 용어를 만들고 대중화시킨 자타가 공인하는 소화기 분야 최고의 명의, 민영일 박사가 들려주는 소화기 질환 이야기

現 서울대학교 의학박사
現 서울대학교 내과학 석사/박사
現 서울대학교 병원 인턴/레지던트
前 한양대학교 의과대 의학과 교수
前 경희대학교 의과대 의학과 부교수
前 서울아산병원 소화기센터장
前 서울아산병원검진센터 소장
前 동국대학교 소화기센터장
前 건국대학교 소화기센터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