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에서 만나는 전통의 맛 '국수집'

닥터Q의 맛기행

수원에스엔유치과병원/석창인 원장

 

▲ 신사동 사거리 간장게장 골목으로 들어오면 놀이터가 보이고 그 앞에 있다.


▲ 전통 놋그릇에 담아나오는 기본 장류와 찬류들.

서울 신사동 사거리 지역은 번잡하다 못해 정신을 차리지 못할 정도다.

특히 아귀나 꽃게장 등을 취급하는 식당 부근은 아예 시골 5일장보다 더 요란스럽다.

이 때문에 손님들은 음식이 입으로 들어가는 건지 아니면 코로 들어가는 건지 모를 정도로 허겁지겁 먹고 쫓겨나오기 일쑤다. 그러나 조금만 더 안쪽으로 들어가면 과연 이 동네가 신사동 사거리 근처인가 싶을 정도로 인파도 없고 한적하다.

 

▲ 보쌈을 할 수 있는 찬들을...

어스름한 저녁무렵 놀이터에는 귀가하기 싫어하는 아이들만 간간히 보일 뿐이다. 그곳에 '국수집'이 얌전하게 자리잡고 있다.

굳이 풍수지리를 들먹이지 않더라도 이곳의 음식이 참으로 얌전할 것임을 짐작케 한다.



 

 

▲ 이렇게 같이 싸서 먹으면 환상입니다.

요즘 주부들은 김치를 사다 먹거나 친정에서 얻어다 먹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전통 된장, 간장, 고추장 만드는 법을 모를 것이다.

이 때문에 시중에 파는 고추장이나 된장이 원래부터 그런 색이나 맛이려니 할 지 모른다. 개량된 맛에 순치된 나머지 전통 재료를 이용하여 전통 방식으로 요리를 하면 "이건 맛이 이상해!" 하거나 "맛이 없어!"하고 단정짓게 된다.

 

 

 

▲ 모듬전. 바로 부쳐서 나오기에 따끈따끈하다.
이런 시류에 거슬러 고집스럽게 전통 방식을 고집하는 식당이 '국수집'이다. 원래 '이소영 찬방'으로 출발한 덕에 각종 반찬들의 공력이 대단하다.

몇몇의 요리들에서는 "어? 원래 이 맛이 맞는 건가?"하기도 하지만, 오히려 신세대풍의 된장, 간장, 고추장에 길들여진 내 자신을 되돌아보게 된다.

게다가 식당 구석구석에서 뿜어져 나오는 '아우라'는 손님들을 압도할 정도다.

 

 

 

▲ 우리가 익숙한 고추장 맛이 아니기에 약간은 논란이 있었지만....
전래의 음식들이 처음부터 간이 강했는지 혹은 심심했는지는 요령부득이나 이와 관련한 일화가 하나 있다. 귀순한 북한 탈북자가 북한 음식점을 개업하여 북한식으로 요리를 하였더니 파리만 날렸단다. 고민 끝에 음식의 간을 몇 배로 강하게 했더니 문전성시를 이뤘다. 사람들의 입맛이란 귀신같이 정확하다가도 어떤 때는 미맹에 가까운 양태를 보이기도 하는 것이다.

나는 감히 '국수집'에 주문한다. 아무리 손님이 줄더라도 제발 이북 음식점과 같은 변신만은 말아 주기를 말이다.

위치 : 서울시 서초구 잠원동 24-2    02-512-2486

메뉴 : 불고기 1만2000원, 모듬전 2만5000원(대), 1만8000원(소), 편육보쌈 2만원, 만두국  6000원, 소면  5000원,  비빔국수 5000원 

/석창인-수원에스엔유치과병원 원장 s2118704@freechal.com


입력 : 2006.10.30 11:15 18'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이전
    이전 칼럼이 없습니다.
  • 다음
    다음 칼럼이 없습니다.

닥터Q의 맛기행

석창인 원장과 함께 떠나는 건강 맛기행 코너

현 수원에스엔유치과병원 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