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우울증"극복은 숙면과 직결

잠이 인생을 바꾼다

서울스페셜수면의원/한진규 원장

장마철에는 햇빛이 줄어들게 되어 멜라토닌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의 분비가 저하되면서 신체리듬이 깨어져 우울증이 유발되기 쉬워진다. 멜라토닌은 뇌 속의 송과선이라는 부위에서 밤에 집중적으로 분비되는 호르몬으로 생체리듬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특히, 장마철에는 일상에서 수면시간을 조절해 신체리듬을 회복하는 것이 중요한데 이를 위해 전날 취침시간과 관계없이 기상 시간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 실내는 최대한 밝게 하고 실내에서 할 수 있는 가벼운 스트레칭을 반복하는 것도 숙면과 장마철 우울증 극복에 도움을 준다.

사실, 아침에 해를 일찍 보느냐에 따라 숙면의 정도도 달라진다. 우리의 뇌 신경에는 식사, 수면 등 생리작용을 조절하는 생체시계가 있다. 이 생체시계는 빛에 의해 조절된다. 여름에 해가 긴 북유럽을 여행할 때 수면장애에 시달리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생체시계에 혼란이 오면 1~2시간 덜 자는 것보다 건강에 더 나쁘다. 아침에 빛을 보지 않으면 진짜 일어나는 것이 아니므로 해가 뜨지 않는 장마철에는 햇빛 대신 형광등이나 스탠드를 켜 빛을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특히, 장마 기간에 오는 무덥고 습한 공기는 숙면의 적이다. 더워서 잠이 안 온다고 찬물로 목욕하는 것은 금물이다. 당장은 시원하겠지만 피부 혈관이 한때 수축했다 팽창하면서 체온이 더 올라가게 되기 때문이다.

또한, 충분한 수면은 장마철 건강의 필수조건이다. 몇 시간을 자야 충분한 수면을 취했다고 할 수 있을까?  장마 기간에는 더 많은 잠을 자야 할까? 이는 개인차가 있기 때문에 충분한 수면이란 정확히 몇 시간이라고 정해진 것은 없다. 중요한 것은 "수면의 시간인 양보다 1시간을 자더라도 내가 잘 잤느냐 하는 질"이다.

/기고자 : 서울스페셜수면의원 한진규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잠이 인생을 바꾼다

한진규원장의 올바른 '잠'

고려대학교 의과대학교 졸업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신경과 전공의 수료
국립나주정신병원 신경과 과장
국립보건원 뇌신경질환과 연구원
미국 클리브랜드 클리닉 수면 전임의
미국 수면전문의 자격취득-신경과 최초
싱가폴 수면학교 강사 역임
고려대학교 신경과 교수 역임
대한수면연구회 학술이사
한국수면학회 이사
현 서울수면센타 소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