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온도 올라가는 여름철, 빨개지는 내 얼굴 어떻게 할까

건강과 아름다움을 꿈꾸는 당신에게

버드나무한의원/나성훈 원장

기온이 상승하는 요즘 같은 날씨는 민감한 피부에 고역이 아닐 수 없다. 줄줄 흐르는 땀, 속칭 개기름이라 불리는 피지과다분비, 늘어나 처지는 모공에 말썽까지 피부 고민이 많이 생기게 된다.

특히 여름철 더 견디기 어려운 피부질환이 바로 안면홍조이다. 증상이 완화되었다가도 다시 심해지며 급격히 환자가 늘어나는 안면홍조증은 피부 온도와 환경에 민감하다. 원래 안면홍조증은 겨울철에 많이 발생하지만 더위로 인해 혈관이 확장되고 이에 불규칙한 식생활습관, 수면부족, 스트레스 등이 더해지며 여름철 증상이 더 악화하는 경우가 많다.

안면홍조증은 갑자기 시도 때도 없이 얼굴이 빨개지는 증상이다. 인체는 자율신경 시스템에 의해 스스로 혈관확장과 수축을 조절하는데 다양한 원인으로 혈관의 수축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 안면홍조가 발생하게 된다. 더운 여름철에는 혈관확장이 쉽게 되어 얼굴이 항상 붉어지고 심하면 각질이 생기거나 따끔거리는 통증이 있는 등 피부가 심하게 민감해질 수 있다.

안면홍조증이 있는 사람들은 화가 났다거나 심하게 부끄럼을 타는 것처럼 인식되거나 낮술을 마신 것처럼 오해를 받기도 한다. 단순히 미용상 불편함이 있는 것이 아니라 자신감이 없어지고 위축되어 사람들을 만나는 것에 부담을 느끼기도 한다. 그래서 이제는 안면홍조증을 증상이 아닌 질환으로 인식하여 치료하고 있다. 안면홍조증이 계속되면 피부가 민감, 예민해져서 피부문제나 색소침착 등이 더 잘 발생할 수 있으므로 피부 건강을 위해서도 꼭 치료가 필요하다.

한방에서는 안면홍조를 상열하한(上熱下寒 : 신체 위쪽으로는 열이 오르고 아래쪽으로는 차가워지는 증상)으로 보고 위쪽으로 몰린 열을 내리고 아래쪽을 따뜻하게 해 치료한다. 혈액순환을 좋게 하여 체온 조절력을 회복시키며 자율신경 시스템을 조절하여 상열하한으로 발생하는 수족냉증, 생리통, 여드름, 안구질환 등 몸의 건강을 돕는다.

안면홍조는 치료뿐 아니라 일상생활 속에서의 예방 또한 중요하다.

사우나나 찜질, 과도한 운동, 과도한 피부마사지 등으로 혈관이 확장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매운 음식이나 과식도 될 수 있으면 삼가고 혈관확장을 유발할 수 있는 호두, 치즈, 초콜릿도 피하고 되도록 안면홍조에 도움이 되는 음식을 먹도록 한다. 미역, 김, 다시마 등의 해조류나 양배추, 시금치 등의 푸른 채소는 비타민 K가 많아 늘어진 모세혈관과 피부를 탄탄히 해준다.

여름철에는 자외선이 강하므로 꼭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도록 하고 화장품은 되도록 피부에 자극이 적은 제품을 쓰는 게 좋다. 차고 건조한 바람을 많이 쐬면 좋지 않으므로 실내에서의 냉방기 사용을 될 수 있으면 자제하고 물을 많이 마시는 것도 도움된다. 덥다고 하여 세안시 너무 찬 물을 쓰기 보다는 미지근한 물로 부드럽게 피부를 마사지하듯 하여 피부작극을 최소화하고, 혈액순환에 도움 되는 반신욕을 즐겨도 좋다.

/기고자 : 버드나무한의원 나성훈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건강과 아름다움을 꿈꾸는 당신에게

버드나무한의원 나성훈 원장이 들려주는 건강 뷰티 이야기

現) 버드나무한의원 대표원장
동의대 한의학과 졸업
8체질 아카데미 연구원 역임
킴스일침학회 정회원
대한 경락 경혈학회 정회원
대한 약침학회 정회원
대한 한의진단학회 정회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