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내시경’은 ‘자면서 하는 내시경’이 아니다

민영일 박사의 위.간.장 이야기

비에비스 나무병원/민영일 박사

수면내시경은 ‘자면서’ 하는 내시경일까? 답은 ‘아니오’다. 수면내시경이란 과거 필자가 처음 쓰기 시작한 말로, 정확한 명칭은 ‘의식이 있는 진정내시경’이다. 의식이 전혀 없는 마취상태가 아닌, 의식이 있되 진정시킨 상태에서 내시경을 한다는 뜻이다. 이것을 환자들에게 일일히 이해시키는 것이 어려워 ‘수면내시경’이라는 말을 쓰게 된 것이 이제는 보편화된 이름이 되었다.

수면내시경이 일반 내시경과 다른 점은 ‘미다졸람’ 같은 수면유도제를 주사해 환자를 진정상태로 만드는 것이다. 약물의 특정 성분으로 인해 내시경 당시의 기억을 잃어버리므로 환자들은 ‘잤다’고 기억한다. 하지만 수면내시경 중 환자는 의료진이 묻는 말에 답하기도 하고, ‘옆으로 돌아누워라’ 등 의료진의 지시에 따라 몸을 움직이기도 한다. 이른바 ‘의식이 있는 진정상태’다. 내시경이 끝나고 회복실에서 수십 분 자고 일어난 후, 어떤 말을 하셨는지 기억하냐고 물어보면 거의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쭉 잠들어 있었다’고 답한다. 
 
대부분 수면내시경을 받는 환자들은 ‘얌전히’ 내시경을 받는다. 신음을 흘리거나 구역질을 하는 정도이다. 하지만 일부 환자들의 경우 소위 ‘난동’을 피우기도 한다. 가장 대표적인 유형은 바로 내시경을 스스로 뽑아내는 것이다. 무작정 뽑아내다간 목을 다칠 수도 있기 때문에 의료진은 환자의 손을 잡아 제지해야만 한다. 이 과정에서 의료진을 무릎으로 차거나, 주먹을 내두르거나, 여성의 경우 꼬집거나 할퀴는 분들도 있다. 이러한 분들 중 일부는 내시경을 제거한 후 침대에 일어나 앉아 의료진에게 훈계를 시작한다. ‘왜 나한테 이런 고통을 주나, 그렇게 살지 말아라’ 등, 갖은 충고를 아끼지 않는다. 물론 나중에 기억하지는 못한다.

입 안의 내시경 장비를 치아로 물어버리는 분들도 있다. 이런 경우 렌즈가 고장난다. 내시경은 삼천만원이 훌쩍 넘는 고가의 장비로, 고장나 수리하는 비용도 만만치가 않다. 순식간에 병원 예산 천만원이 날아가는 순간이다. 내시경실 간호사들의 경우 드물긴 하지만 ‘폭언’을 듣기도 한다. 우리병원 내시경실 간호사는 ‘김양~ 나랑 나중에 따로 한잔 하자’ 라는 말도 들어보았다고 한다. 아마도 가수면 상태에서 병원이 아닌 술집에 있다고 착각했던 모양이다.

물론 위 상황은 특이한 케이스다. 하루 백 건의 내시경을 한다면, 내시경을 뽑아내려고 해서 내시경을 중단하는 케이스는 1~2건 정도이며, 폭력이나 폭언을 쓰는 분은 훨씬 더 드물다. 이런분들은 우선 잘 달래 진정시킨 후 주무시도록 한다. 환자가 깨어나면 이러저러한 행동을 해서 내시경을 하지 못했다고 설명하고, 일반 내시경이나 코를 통해 삽입해 고통이 적은 경비내시경을 받게끔 한다.

약물을 통한 진정효과가 잘 나타나지 않는 위와 같은 현상은 내시경에 대한 두려움이 크거나 평소 많이 예민한 분에게 잘 나타난다. 과거 수면내시경시 난동을 부린 경험이 있다면 반복될 확률도 높다. 신경정신과 쪽의 약물을 복용하거나, 술을 잘 마시는 사람의 경우에도 수면유도제의 약효가 잘 나타나지 않는다고 알려져 있다.

/기고자 : 비에비스 나무병원 민영일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민영일 박사의 위.간.장 이야기

'속이 편안해야, 하루가 편안하다!'
국내에 내시경을 도입한 초창기 멤버이자 수면내시경이라는 용어를 만들고 대중화시킨 자타가 공인하는 소화기 분야 최고의 명의, 민영일 박사가 들려주는 소화기 질환 이야기

現 서울대학교 의학박사
現 서울대학교 내과학 석사/박사
現 서울대학교 병원 인턴/레지던트
前 한양대학교 의과대 의학과 교수
前 경희대학교 의과대 의학과 부교수
前 서울아산병원 소화기센터장
前 서울아산병원검진센터 소장
前 동국대학교 소화기센터장
前 건국대학교 소화기센터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