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얼굴 선명한 ‘M’을 없애고 싶다면...

모발이식 모제림과 행복한 변화

모제림성형외과/황정욱 원장

몇 년 전부터 눈에 띄게 빠지는 머리카락을 보고도 모른 척 했다는 정두원(32)씨는 최근 모발이식병원을 찾았다.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을 계절의 탓이나 불규칙한 생활습관 때문에 찾아오는 일시적인 현상일 것이라고 생각하고 방치하고 있었다고 한다. 정씨는 시간이 지나고 나서 이마가 점점 넓어지고 얼굴에 선명한 M자가 나타나는 것을 느꼈을 때야 비로소 탈모라는 것을 알았다.

탈모로 고민하는 환자들 중 ‘설마 내가 탈모일까’라는 생각에 치료시기를 놓쳐서 어쩔 수 없이 대머리가 되는 경우가 많다. 반면 탈모자가진단으로 수시로 체크하여 조그마한 증상만 보여도 병원을 찾아 미리 대처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는 추세이다. 자고 일어났을 때 베개 위에 머리카락이 수북이 쌓여있거나 두피가 자주 가려운 경우 탈모를 의심해 볼 수 있고, 특히 가족과 친척 중 탈모인 사람이 있다면 자신도 탈모가 진행될 수 있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고 있어야 한다

이처럼 치료시기를 놓쳤거나 적극적인 치료방법을 원할 경우 모발이식을 생각할 수 있으며 수술 방법에는 절개와 비절개가 있다. 이식모를 채취할 때 뒷머리를 절개하여 한꺼번에 채취하는 것이 절개 모발이식이고, 절개를 하지 않고 하나하나 채취하는 것이 비절개 모발이식이다. 두가지 방법은 이식모를 채취하는 방법만 다를 뿐 수술 결과에는 차이가 없다.

최근 모제림성형외과의원에서는 이식모를 채취하는 방법 뿐 아니라 모낭을 심는 방법도 다양하게 하고 있다. 슬릿 이식, 식모기 이식, 노터치 방식, 벨루스 모발이식 등 고객에게 가장 맞는 수술방법으로 수술을 하여 만족도 높은 모발이식 결과를 만들어낸다.

혹시 주위에 탈모로 고민하는 친구나 가족이 있다면 머리숱에 관한 농담은 절대 피해야 하며 머리숱에 관한 언급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 또한 어렵게 모발이식수술을 받았다고 안심할 것이 아니라 수술 후에도 꾸준히 관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기고자 : 모제림성형외과 황정욱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모발이식 모제림과 행복한 변화

모발이식전문 모제림과 함께하는 탈모 탈출 프로젝트

현 모제림 모발이식센터 대표원장
국제미용성형연수센터 자문위원
한국두피모발학회 자문위원
네이버 선정 모발이식 전문 주치의
대한성형외과학회 윤리위원회 간사
대한성형외과학회 모발성형연구회 임원
경북대학교병원 모발이식센터 트리코진 이사
경북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