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근종 크기, 어디까지 안심해도 되는 걸까

여성과 자궁건강

여성미한의원/조선화 원장

30대 후반에서 40대 초반 여성의 40~50%가 자궁근종을 지니고 있거나 근종이 될 만한 소인을 갖고 있다. 그래서인지 자궁근종 발병만으로 놀라기보다는 근종의 크기가 생각보다 크다고 생각될 때 놀라고 걱정하는 경우가 많다.

자궁근종의 크기를 말할 때 흔히 ‘주먹만 하다’는 표현을 쓴다. 하지만 자궁근종이 있다면 ‘주먹’이나 ‘아기 머리’ 등에 빗댄 대략의 크기보다는 정확한 치수를 알고 있는 것이 바람직하다. 기본적으로 자신의 상태에 대해 잘 알고 있어야 하는 것은 물론, 사물에 대략적으로 빗댄 크기는 불안감만 증폭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 자궁근종, 어느 정도까지 괜찮을까
자궁근종의 크기와 관련해서 한 해외 문헌에서는 40kg의 종양을 발표한 적도 있다. 이는 물론 의료기술이 보급되기 전의 기록이므로 지금과 비교할 문제는 아니다. 현재는 7~10kg 정도여도 기록적인 근종 수치에 속한다.

이에 자궁근종의 크기에 따라 수술 여부가 결정된다고 여기는 여성들이 많다. 흔히 근종의 크기가 10cm 이상이면 자궁을 적출해내야 한다는 생각 등이 여기서 비롯된다. 하지만 자궁보존과 적출의 문제를 이런 수치만으로 판단하기는 어렵다. 자궁은 여성에게 있어서 폐경 이후에도 꼭 필요한 장기이기 때문이다.

여성미한의원 조선화 원장은 “근종의 무게가 무겁거나 크기가 클수록 치료가 어려워지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경우에 따라 자궁근종의 크기가 커도 전혀 증상이 없는 경우가 있는가하면 작은 자궁근종에도 연관 증상이 심하게 나타나기도 한다.”며 “자궁의 크기와 더불어 연관 증상 등을 모두 고려하여 수술의 시기와 치료 방법 등을 결정해야 한다.”고 전한다.

* 자궁은 폐경 이후에도 꼭 필요한 장기
그렇다면 자궁근종과 자궁내막증, 자궁선근종의 치료는 어떻게 진행될까. 한의학에서는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라면 수술을 서두르기보다는 발병환경과 원인을 찾아 근종으로 인해 나타나는 생리상의 문제와 동반증상들을 치료하여 자궁이 정상 기능을 회복할 수 있도록 조절해주게 된다.

여성미한의원 조선화 원장은 “자궁근종, 자궁내막증, 자궁선근종은 자궁이 위치한 하복부 골반 주변의 혈액순환 장애로 인해 정체된 생리혈, 노폐물이 생리 시 정상적으로 배출되지 못하고 쌓여 발생, 진행되는 질환이다.”며 “자궁골반내의 혈액순환을 회복시켜 자궁, 난소가 정상적으로 생리를 분비하고 조절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효과적이다.”고 전한다.

여러 가지 한방치료 방법 중 환부인 자궁에 직접적으로 약효를 전달해주는 외치법인 한방좌약 자경단은 좌약형태의 환을 질에 직접 삽입하는 치료법으로, 약효를 자궁과 골반내로 직접 퍼뜨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내복약에 비해 약효가 빠르며 평소 소화기가 약해 한약복용이 어려운 경우 특히 효과적이다.

자궁근종의 크기만으로 섣불리 수술을 결정할 필요도, 필요 이상으로 걱정할 필요도 없다. 단, 근종이 계속 자라거나 숫자가 계속 늘어나기 전에 정기적인 검진과 보존적인 방법을 통해 이를 치료해주는 것이 바람직하겠다.

/기고자 : 여성미한의원 조선화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여성과 자궁건강

여성의 자궁건강을 통한 진정한 아름다움 추구

한방 부인과학과 회원
대한 여한의사협회 회원
現 여성美한의원 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