숯불갈비 본고장에 들어선 보성녹차 떡갈비

닥터Q의 맛기행

수원에스엔유치과병원/석창인 원장

 

▲ 수원시 팔달구 화서동 주택지역에 자리잡은 보성녹차 떡갈비

떡갈비는 혀뿐 아니라 눈과 귀까지 즐겁게 하는 음식이다. 떡갈비 식당 아주머니들이 갈비살을 도마 위에 올리고 칼로 다지는 풍경을 보는 재미는 요즘 잘 나가는 ‘난타’ 공연에 못지 않다.

▲ (왼쪽) 기본 상차림이 깔끔하다. (오른쪽) 맑은 선지해장국이 시원칼칼하다.

떡갈비는 본래 궁중음식이다. 임금이 체통없이 손으로 갈비를 쥐고 뜯기가 민망하여 미리 고기를 먹기좋게 손질하고 다져서 양념에 잰 뒤에 다시 갈비뼈에 얼추 붙이고 구운 것이다.

그렇다면 떡갈비의 원조(元祖)는 어디일까? 궁중의 나인들이 경기도 인근에 퍼뜨린 음식인 것은 분명한 사실이고, 다시 손맛 좋은 전라도에 내려가 더욱 승화된 것이라 보면 과히 틀린 결론은 아니다.

▲ 장수 곱돌판 위에 먹음직스럽게 올려 나오는 떡갈비

남도지방 떡갈비와 경기도 인근 떡갈비의 차이는 양념의 간에 있다. 책자에 따르면 기호(畿湖)지방의 그것이 조금 더 심심하다고 하지만 내 경험으로는 오히려 그 반대가 아닌가 싶다.

떡갈비 식당으로는 담양의 ‘신식당’과 ‘덕인관’, 광주 떡갈비 거리의 식당들, 해남의 ‘천일식당’, 강진의 유명 식당들, 익산의 ‘담양식당’, 그리고 경기도 동두천의 ‘송월관’ 등이 유명하다. 물론 모두 들러서 맛을 보았지만 식당들 간의 우열을 가린다는 것 자체가 그 음식을 만드는 공력을 폄하하는 것 같아 무의미하다.

▲ (왼쪽) 사진을 찍으려 했더니 애교스럽게 윙크까지 해주는 타슈겐트 출신 종업원. (오른쪽) 식사는 시래기국과 함께.
최근 갈비구이, 그것도 양념 갈비에만 명운을 거는 수원 지역에 떡갈비 집이 생겼다는 정보가 입수됐다. 과거에도 수원에는 많은 떡갈비집들이 생겼지만 숯불갈비의 위세에 눌려서인지 얼마 버티지를 못하였다. 그 때문에 열 일을 제쳐두고 그 식당을 찾았다. 식당의 상호처럼 전통적인 전라도 떡갈비 방식에 보성 녹차가루를 버무리고 또 천연 벌꿀을 사용하여 단 맛을 내었다 하니 일석삼조임은 분명하다. 

<식당정보>

수원시 팔달구 화서동  675-4. (031)252-9966
주요메뉴 가격 : 소떡갈비 1만4000원, 돼지떡갈비 8000원, 가마솥 곰탕 5000원

/석창인-수원에스엔유치과병원 원장 s2118704@freechal.com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닥터Q의 맛기행

석창인 원장과 함께 떠나는 건강 맛기행 코너

현 수원에스엔유치과병원 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