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드름, 겨울에도 안심하면 안돼!

김영구의 피부콘서트

연세스타피부과/김영구 원장

흔히 여름에 여드름이 많다고 알려져 있다. 이유는 높은 온도와 습도로 인해 땀 분비가 많고, 자외선에 의한 모낭각화증에 의해 모공이 막히고 염증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온이 내려가는 겨울철도 절대 여드름 안전지대는 아니다.

실제 여드름은 사시사철 피부를 괴롭히는 질환이다. 대개 겨울에는 피부에 유분이 적어져 방심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겨울에는 각질이 많이 일어나기 때문에 유∙수분이 풍부한 화장품 사용이 늘어나는데, 이 때에 유분이 모공을 막으면서 여드름이 악화될 수 있다. 각질이 피지처럼 모공을 막는 경우 모공 안쪽에 세균이 번식해 염증 발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겨울에 간과하기 쉬운 자외선도 여드름에는 치명적이다. 강한 자외선은 모공 입구에 각질이 쌓이게 하여 모공을 막고 여드름을 악화시킬 수 있어 피부가 바로 햇볕에 노출되는 것을 피해야 한다.

특히 겨울철은 여드름 개선이 잘 되지 않기 때문에 여드름흉터가 심하게 남을 수 있어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여드름 환자들이 오해하는 것 중 하나가 ‘여드름은 병원가도 똑같다’는 인식이다. 단순히 여드름을 짜고 약을 바르는 치료 때문에 병원 가는 것은 손해라는 생각 때문이다. 하지만 여드름 치료는 단순히 짜고 바르는 치료가 아니라 여드름의 근본 원인을 해결하고 재발방지에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에 후유증을 크게 줄일 수 있다. 따라서 섣부른 자가처치나 가라앉기를 막연히 기다리기보다는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치료를 해야 여드름 악화와 흉터를 막을 수 있다고 전문의들은 강조한다.

최근 등장한 효과적인 여드름 치료법으로는 ‘복합레이저 치료법’이 있다. 이 치료는 3가지 이상의 레이저를 함께 사용해 치료 기간은 단축하고 효과는 극대화시킨 복합레이저 요법이다. 기존의 여드름 치료가 한 가지 레이저로 한 달 간격으로 치료하는데 반해, 에이셀 치료법은 일주일 간격으로 치료 간격을 크게 줄였다. 홍반유도 퍼펙타, 뉴스무스빔, PPx 등의 레이저를 사용하여 여드름의 3대 원인인 여드름균과 피지, 염증을 제거한다.

복합레이저 치료는 단순히 여드름만을 치료하는 방법들과 달리 피지선에 직접 작용해 여드름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어 시술 후 여드름이 자연스럽게 줄어들며, 치료 기간 또한 기존에 비해 40%이상 줄어들어 시간과 경제적 부담을 줄여준다.

연세스타피부과 김영구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김영구의 피부콘서트

피부 미인을 꿈꾸는 이들과 함께하는 김영구 원장의 아름다운 피부 화음 만들기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전공의
피부과 전문의
포천중문의대 조교수
연세대 의과대 외래교수
인제대 의과대 외래교수
대한 코스메틱피부과 학회정회원
대한 보톡스학회 정회원
대한 피부과 학회 개원의 협의회 정회원
한.일 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의학레이저학회 상임이사
현. 연세스타피부과 원장
저서) 메디칼 바디케어(여문각, 2006년 3월)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