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된 고향맛을 내는 서울 강동구 ‘여수집’

닥터Q의 맛기행

수원에스엔유치과병원/석창인 원장

▲ 광진구 고덕동 외진 곳에 자리한 여수집. 네비게이션의 도움이 없었다면 찾기가 어렵다.
식당 상호(商號)에 특정 지방이나 도시의 이름을 쓰는 집은 주인의 출신 고향을 나타내거나 그 지방의 음식 맛을 지향한다는 의미를 갖는다.

▲ 여수의 명물인 서대찜
이러한 작명 의도를 통하여 주인의 애향심을 느낄 수도 있겠고, 한편으로는 고향의 이름을 팔아 상행위를 한다는 불건전한 생각을 가질 수도 있다. 하지만 적어도 타향살이에 찌든 고향 사람들을 달래주기도 하고 또 일반인들에게는 수고스러운 발품을 팔지 않고도 지방 음식을 접할 수 있어 긍정적이라 할 수 있다.

어쨋든 이왕 고향 이름을 쓸 바엔 음식을 제대로 내어야지, 가벼이 생각하고 허투루 음식을 만들었다가는 애궂은 고향만 도매금으로 넘기게 만든다. 실제 제주도에서 필자의 고향을 상호로 쓰는 식당을 보고 반가운 마음에 들렀다가 음식 맛도 엉망이요, 아무 의미없이 그 상호를 썼다는 주인의 말에 망연한 적이 있었다. 
▲ 본 때없이 대충 썰어 나왔지만 쫄깃함과 달콤함은 씹어봐야 안다

여수와 관련된 이야기는 많다. “여수에서 돈자랑 하지 말라”는 말이 대표적이고, 돌산 갓김치, 오동도의 동백, 서대, 금풍생이, 갯장어 등은 여수를 상징하는 단어들이다.

서울에서도 여수 음식을 내는 곳은 몇군데 있다. 갯장어는 잡히면 제 성질을 못이겨 일찍 죽기 때문에 서울에서 구경하기가 힘들다 해도 금풍생이나 서대회 혹은 서대찜을 내는 곳은 꽤 있다. 물론 밑반찬으로 갓김치는 기본으로 나온다.  

불행히도 '여수집'은 금풍생이 구이가 없다. 얼마나 맛있으면 신랑에게는 안주고 샛서방에게만 준다고 해서 '샛서방고기'라는 별칭이 붙었을까?

▲ 요즘 충남 천북에서는 굴 축제가 한창이라는데 아쉬우나마 이걸로....
서대는 가자미처럼 생겼는데 약간 모양이 독특하다. 소의 혀를 닮기도 했는데 지느러미는 있는 둥 마는 둥 하다. 비린내도 거의 없으나 빙초산을 뿌려 요리를 하기에 많이 먹으면 약간 얼얼한 느낌이 든다.

겨울은 여러 해물들을 걱정없이 먹을 수 있어 좋다. 자연산 굴도 향긋하고 개불 역시 쫄깃하기 그지없다. 투박스럽게 나오는 미역국도 일품이고. ‘여수집’은 강동구 고덕동에 있다.
▲ 해물파전의 공력이 대단하다.

이 동네의 부동산 시세가 버블에 속하는지 아닌지는 모르겠으나 서울의 인기 레스토랑 500곳을 소개한 어느 식당 가이드 북에는 강동구 식당이 한 곳도 소개되지 않았다.

강북구도 예외는 아니고, 양천구, 강서구, 관악구, 광진구, 노원구 등도 선정된 맛집이 서너곳을 넘지 않는다. 젊은층을 대상으로 조사한 인기투표 결과였다는 점에서 맛집마저 ‘양극화’로 가는 것은 아닌지 우울해진다. 우울증은 허기를 몰고 온다. 그 허기를 달래려 나는 '여수집'을 찾는다.

/석창인-수원에스엔유치과병원 원장 s2118704@freechal.com

<식당정보>

서울시 광진구 고덕1동 512번지. (02)427-5551

주요메뉴 가격 : 서대회 무침 中 3만5000원, 병어회 무침 2만5000원, 해물 파전 8000원, 마른 생선찜 2만5000원, 메생이국 7000원, 추어탕 6000원

  • 2006.12.13 17:23 입력 / 2006.12.13 17:25 수정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닥터Q의 맛기행

석창인 원장과 함께 떠나는 건강 맛기행 코너

현 수원에스엔유치과병원 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