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기미, 함부로 봤다간 큰 코!

김영구의 피부콘서트

연세스타피부과/김영구 원장

직장인 강모씨(35세, 남)는 갑자기 늘어난 점 때문에 피부과를 찾았다가 뜻밖의 말에 놀랐다. 진단 결과 강씨의 얼굴에 있는 검은 반점들은 점이 아닌 기미였기 때문이다.
 
흔히 여성의 피부질환으로 알려진 기미. 남성환자들도 적지 않다. 기미는 멜라닌 색소가 과도하게 생성되면서 생기는 질환으로 얼굴에 서서히 넓게 퍼져가는 특징이 있다. 때문에 무엇보다 빠른 치료가 중요한데, 남성들의 경우 기미가 생겨도 잘 모르거나 그냥 방치해 치료가 늦어지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기미의 가장 큰 적은 자외선. 때문에 요즘처럼 자외선이 강한 여름에는 자외선 차단이 가장 중요하다. 자외선을 피하려면 번거롭더라도 양산, 모자 등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자외선차단제는 최소한 외출 30분 전에 발라야 한다. 자외선 차단 성분이 충분히 기능을 발휘하는데 최소한 30분 정도의 시간이 걸리기 때문.

하지만 이미 짙어진 기미라면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기미는 발생 형태가 다양하다. 눈에 띄게 큰 점처럼 보이는 것도 있는가 하면, 자잘하게 퍼져있는 것도 있다. 또한 피부 표피에 얇게 자리 잡은 것도 있고, 피부 속 깊이 박혀있는 기미도 있다. 때문에 기미의 형태에 따라 레이저를 사용하는 복합 기미 치료가 효과적이다. 또한 3개 이상의 레이저가 복합적으로 사용되면서 시너지 효과를 보인다. 또한 주근깨, 잡티로 칙칙함과 탄력을 개선해 피부가 전반적으로 밝아진다. 시술 당일 세안이 가능하며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기미는 난치병으로 불릴 만큼 재발이 잦은 질환이다. 때문에 치료 후 기미가 없어졌다 하더라도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연세스타피부과 김영구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김영구의 피부콘서트

피부 미인을 꿈꾸는 이들과 함께하는 김영구 원장의 아름다운 피부 화음 만들기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전공의
피부과 전문의
포천중문의대 조교수
연세대 의과대 외래교수
인제대 의과대 외래교수
대한 코스메틱피부과 학회정회원
대한 보톡스학회 정회원
대한 피부과 학회 개원의 협의회 정회원
한.일 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의학레이저학회 상임이사
현. 연세스타피부과 원장
저서) 메디칼 바디케어(여문각, 2006년 3월)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