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위 좁쌀, 레이저로 구멍 뚫어 치료!

김영구의 피부콘서트

연세스타피부과/김영구 원장

최근 병원을 찾은 주부 이 모(40세)씨는 눈 주위에 좁쌀 크기의 오돌토돌한 돌기들이 몇 년 전부터 없어지지 않아 고민이다. 처음엔 한 두 개쯤이야 하며 대수롭지 않게 넘겼던 것이 화근이 돼 지금은 수 십 개가 눈 주위로 번져 있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는 눈 주위에만 모여 있던 좁쌀 같은 것들이 눈꺼풀에도 한 두개씩 생기기 시작해 이씨를 불안하게 만들었다.

이씨를 괴롭히는 것은 다름 아닌 난치성 피부 질환 한관종이다. 한관종은 30~40대 중년 여성의 눈 밑에 아주 흔히 발생하는 질환으로 좁쌀을 뿌린 것처럼 오돌도돌 솟아나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한관종이 가장 많이 생기는 부위는 눈 밑이지만 사람에 따라서는 윗 눈꺼풀에도 생기고 몸의 다른 부위, 가령 가슴이나 배에도 생긴다. 한관종은 2~3mm의 작은 노란색 또는 분홍색의 원형이나 타원형들이 여러 개가 모여서 나타난다.

한관종이 생기는 원인은 확실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나, 한관 즉 땀이 나오는 통로의 비정상적인 증식이 주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한관종은 그 수가 아무리 많아도 통증 증상이 없기 때문에 일상생활에는 영향을 받지는 않는다. 그러나 많은 환자들이 행여나 더 번지게 될까하는 염려에서, 그리고 지저분해 보이는 인상을 만드는 미용상의 불편함 때문에 치료를 원하고 있다.

한관종은 이처럼 한 번 생기면 저절로 없어지지 않을 뿐 아니라 재발도 잦기 때문에 초기 증상이 보일 때 말끔히 없애 주는 것이 중요하다. 치료는 레이저로 비교적 간단하게 진행된다. 기존의 피부를 깎는 방법 대신 구멍을 내어 주위의 정상조식 손상을 최소화하기 때문에 흉터가 남지 않고 회복은 빠르다. 시술 후 1-2일 후부터 세안이 가능하고 일상생활에도 지장이 없다. 보다 효과적인 제거를 위해서는 1~3개월 간격으로 2~3회의 반복적인 시술이 필요하다. 간혹 한관종을 손으로 함부로 짜거나 바늘로 터뜨리는 경우가 있다. 이는 피부에 흉터를 남길 수 있으므로 자제하는 것이 좋다.

연세스타피부과 김영구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김영구의 피부콘서트

피부 미인을 꿈꾸는 이들과 함께하는 김영구 원장의 아름다운 피부 화음 만들기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전공의
피부과 전문의
포천중문의대 조교수
연세대 의과대 외래교수
인제대 의과대 외래교수
대한 코스메틱피부과 학회정회원
대한 보톡스학회 정회원
대한 피부과 학회 개원의 협의회 정회원
한.일 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의학레이저학회 상임이사
현. 연세스타피부과 원장
저서) 메디칼 바디케어(여문각, 2006년 3월)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