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질환의 신호! 수족냉증, 복부냉증 자궁2총사

여성과 자궁건강

여성미한의원/조선화 원장

임신 중에는 물론이고 산후에 특히 조심해야 하는 것은 아무래도 ‘차가움’일 것이다. 출산 후의 산모에게 차가운 물, 차가운 음식 등은 반드시 지양해야 하는 항목이라는 점도 유명하다. 몸이 차가운 것도 병이 될 수 있다는 것인데 이를 얼음병, 냉증이라고 부른다.

냉증의 증상으로는 손발이 차갑거나 아랫배가 차가운 증상이 대표적이다. 심한 경우 머리가 아프거나 어깨, 허리 등이 뻐근한 증상도 함께 찾아올 수 있다. 피로감, 어지럼증, 식은땀, 가려움증 등의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 대표적인 냉증 2총사! 수족냉증, 복부냉증
수족냉증은 추운 곳에 있을 때뿐만 아니라 따뜻한 온도에서도 손발이 시린 듯이 차가운 경우를 말한다. 요즘 같이 따뜻한 날씨에는 증상이 좀 덜할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에어컨이나 선풍기와 같은 냉방기구로 인해 더 심한 증상을 호소하기도 한다.

여성질환전문 여성미한의원 조선화 원장은 “수족냉증은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한 이들에게 많이 나타나는 증상이다.”며 “한의학적으로는 기가 막히거나 혈이 부족할 때 수족냉증이 잘 발생하는 것으로 보기도 한다.”고 전한다.

손발 증상인 수족냉증이 있다면 복부 증상인 복부냉증도 있다. 심한 경우 아랫배에서 냉기가 나오거나, 배로 찬바람이 들어오는 것 같다고 표현하는 이들도 있다. 복부냉증 또한 수족냉증과 마찬가지로 아랫배의 혈액순환에 장애가 생겨 혈액공급이 부족해질 때 나타나는 것이 보통이다.

문제는 성인 여성의 경우 수족냉증이나 복부냉증 등이 자궁근종, 자궁내막증, 자궁선근종과 같은 자궁질환의 신호일 수 있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원활하지 못한 혈액순환으로 인해 하복부가 차가워지면 생리통, 생리불순이 나타나기 쉽고 이는 자궁난소질환, 불임으로 이어질 수 있다.

❚ 냉증 비켜! 자궁근종 치료하면 냉증도 CLEAR
앞서 언급했듯 수족냉증, 복부냉증이 있는 경우 자궁 기능이 차고 소화기가 약할 뿐만 아니라 자궁근종과 같은 질환으로 이어질 위험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이에 손발, 배뿐만 아니라 신체를 늘 따뜻하게 유지시켜주는 습관이 필요하다.

손발을 자주 비벼 열을 내주는 습관, 주 3회 정도의 반신욕, 따뜻한 음식 섭취 등은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데 도움이 되는 음식이다. 뜨거운 수건을 족욕법도 좋은데, 이때는 온수와 냉수를 번갈아서 발을 담가주는 것이 보다 효과적이다.

이미 자궁근종이 발병했을 경우라도 진행과정 및 체질과 증상에 따라 발병환경과 원인을 개선해감으로 보존치료가 가능하다. 보통 자궁근종이 발병하게 된 원인을 찾아 조절하는 방법으로 자궁 및 전신의 건강을 지켜나가는 치료를 도모하게 된다. 자궁근종의 원인이 되는 어혈을 풀고 기혈의 원활한 순환을 도와줌으로써 자궁질환은 물론 이로 인한 냉증 증상 또한 해결해줄 수 있다.

여성질환전문 여성미한의원 조선화 원장은 “자궁골반의 순환을 돕는 한방좌약치료 등을 병행하게 된다. 자궁 내의 담과 어혈 등을 풀어줌으로써 자궁근종의 보다 근본적인 치료가 가능해졌다.”며 “이와 더불어 개개인의 증상을 고려한 내복약, 온열침, 한방좌훈, 뜸 등의 치료를 병행하면 치료 효과가 극대화된다.”고 전한다.

수족냉증, 복부냉증은 그 자체만으로도 본인에게 상당한 불편함이 될 수 있지만 이는 자궁질환의 신호일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이에 따뜻한 습관을 통해 부위별 냉증부터 시작해서 자궁건강까지 튼튼하게 지켜주는 것이 좋겠다.

여성미한의원 조선화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여성과 자궁건강

여성의 자궁건강을 통한 진정한 아름다움 추구

한방 부인과학과 회원
대한 여한의사협회 회원
現 여성美한의원 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