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를 살리는 신경치료

윤창 원장의 건강한 치아로 맛있는 세상을!

미르치과/윤창 원장

치과에서 가장 많이 하는 진료 중 하나가 신경치료라고 하는 치료입니다. 치과에서는 근관치료라고 하지만 일반인들에게는 치아의 신경을 죽인다고 하여 신경치료로 더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또 많은 분들이 신경치료를 매우 통증이 심한 치료로 인식을 하고 있어 치과를 두려워하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신경치료를 해야 된다고 하면 먼저 손사래를 치시는 분들을 지금도 가끔 만나게 됩니다.

치과에서 하는 신경치료라는 것은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치아 내부의 신경과 혈관 조직이 세균에 감염되고 그로 인해 염증이 생겨 치아가 시리거나 통증이 있는 경우나, 통증을 느끼지는 못하지만 신경 조직이 괴사되어 그로인해 치아 뿌리 쪽에 농이 생기는 경우 등에서 감염된 신경 조직을 깨끗이 제거한 후 다른 약제로 그 빈자리를 채워주어서 치아를 뽑지 않고 계속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치료입니다.신경 조직을 없애기 때문에 그로 인한 걱정을 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신경 치료를 한 후 적절한 방법으로 보철 수복을 한다면 치료하지 않은 것보다는 치아의 수명을 훨씬 더 늘릴 수 있습니다. 

최근 들어 치과 임플란트가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치아에 조금만 문제가 생기면 이거 뽑고 임플란트 해주라는 환자분들도 종종 계십니다. 물론 치아가 빠진 부분을 수복하는 데는 임플란트 만한 것이 없습니다. 그렇다고 살릴 수 있는 치아까지 뽑아가면서 임플란트를 할 수는 없는 것입니다. 신경치료를 한 내 치아가 임플란트 보다 훨씬 더 좋다는 것은 두말 할 나위가 없는 사실입니다.

신경치료는 치아를 살리는 중요한 치료이지만 실제로는 아주 높은 고난이도의 치료 기술을 요하는 치료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잘못된 신경치료로 인해 문제가 되는 경우들도 많습니다. 치아를 살리기 위해 한 신경치료가 잘못 되어 결국 그 치아를 뽑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의사가 사람을 살리는 것 같이 우리 치과의사들은 치아를 뽑지 않고 살리기 위해 노력합니다. 너무 늦어서 도저히 치아를 살릴 수없는 상태를 만들어서 치과를 오시는 환자분들을 보면 정말 안타깝습니다. 너무 늦지 않도록 자주 치과 검진을 해야 합니다. 질병은 치료보다는 예방이 최선입니다.

상무미르치과병원 윤창 대표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윤창 원장의 건강한 치아로 맛있는 세상을!

치과의사로 진료하면서 치료를 해 준 환자로부터 “이가 아프지 않아 밥을 먹을 때마다 즐겁다. 맛있게 먹는 것이 이렇게 행복한 줄 몰랐다.”라는 말을 들었을 때가 가장 보람 있습니다. 이처럼 잘 먹고 잘 살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이 튼튼한 치아입니다. 평균 연령이 높아지고 경제적인 풍요를 누리면서 큰 트렌드로 자리 잡은 삶의 질과 웰빙의 중심에는 건강한 잇몸과 치아가 있습니다. 어떻게 관리하고 치료해야 맛있는 세상을 누릴 수 있는지 치과의사들만의 비밀 이야기를 지금 공개합니다.

- 전남대학교 치과대학 졸업
- 전남대학교 치과대학병원 보존과 수료
- 전남대학교 치의학 박사
- 대한치과 보존학회 평생회원
- 대한치과 근관치료학회 평생회원
- 대한치과 보존학회 인정의
- 전남대학교 치과대학 임상 외래교수 대표
- 빛고을 임상치의학 연구소 근관치료연수회 Director
- 한국 리더쉽 센터 Facilitator
- 광주미르치과병원 대표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