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 인접면 충치에 대하여

윤창 원장의 건강한 치아로 맛있는 세상을!

미르치과/윤창 원장

치아에는 충치가 잘 생기는 곳과 잘 생기지 않는 곳이 있습니다. 충치가 잘 생기는 곳은 치아 표면이 매끄럽지 않고 홈이 파여 있는 부분에 잘 생깁니다. 이런 홈에는 칫솔질을 해도 음식물 찌꺼기나 세균들이 항상 남아있게 되고 그로 인해 충치가 잘 생기는 부분입니다. 치아의 표면이 매끄러운 부분은 칫솔질도 잘되고 세균들도 잘 달라붙지 못하기 때문에 충치가 잘 생기지 않습니다.

그러나 치아 표면이 매끄러운데도 충치가 잘 생기는 부위가 있습니다. 그곳은 치아의 인접면이라는 부분입니다. 치아의 인접면은 두 개의 치아가 서로 만나는 부분인데 이곳은 관리를 잘 하면 충치가 쉽게 생기지는 않지만 충치가 생기면 정기적인 치과검진에서도 발견이 쉽지 않고 어느 정도 충치가 진행이 되어 치아가 까맣게 비쳐 보이거나 치아가 깨져 나간 후에야 충치가 생긴 것을 알 수 있어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인접면 충치는 두 개의 치아가 만나는 곳에서 생기기 때문에 하나의 치아에 국한하지 않고 반드시 양쪽에 있는 2 개의 치아가 동시에 썩어 치료도 더 힘들어지고 치료비도 많이 들게 됩니다.

특히 유치의 경우는 이런 인접면 충치로 인하여 치아가 썩는 경우들이 더 많습니다. 이렇게 인접면에 충치가 생기면 나중에 나올 영구치의 공간이 부족해져 부정교합이 생길 확률이 더 높아집니다. 인접면에 충치가 생기지 않도록 관리하기 위해서는 구강 청결과 칫솔질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리고 치실을 사용하여 인접면에 치태나 음식물 찌꺼기를 즉시즉시 제거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 한 가지 인접면 충치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불소를 사용하는 것입니다. 인접면은 칫솔이 닿지 않기 때문에 관리하기 어렵습니다. 그래서 충치가 생기기 전에 불소용액을 이용하여 치아의 인접면에 불소성분이 침투하여 충치가 생기지 않도록 미연에 방지하는 것입니다. 정기적으로 치과를 방문하여 불소도포를 시행한다면 인접면 충치로 인한 손실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요즘에는 불소 도포 방법도 효과적으로 개선되고, 또 다양한 기기들을 이용하여 치아표면에 불소가 잘 침착되도록 하는 방법들도 있습니다. 또한 불소 도포를 하게 되면 시린 치아에도 어느 정도 효과가 있습니다.
치아는 칫솔질을 이용한 기계적인 세척과 더불어 불소같은 약물을 이용한 화학적 예방법을 같이 병행하고, 전문가에게 정기적인 치과 검진을 하여야 충치를 완벽하게 예방할 수 있습니다.

광주미르치과병원 윤창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윤창 원장의 건강한 치아로 맛있는 세상을!

치과의사로 진료하면서 치료를 해 준 환자로부터 “이가 아프지 않아 밥을 먹을 때마다 즐겁다. 맛있게 먹는 것이 이렇게 행복한 줄 몰랐다.”라는 말을 들었을 때가 가장 보람 있습니다. 이처럼 잘 먹고 잘 살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이 튼튼한 치아입니다. 평균 연령이 높아지고 경제적인 풍요를 누리면서 큰 트렌드로 자리 잡은 삶의 질과 웰빙의 중심에는 건강한 잇몸과 치아가 있습니다. 어떻게 관리하고 치료해야 맛있는 세상을 누릴 수 있는지 치과의사들만의 비밀 이야기를 지금 공개합니다.

- 전남대학교 치과대학 졸업
- 전남대학교 치과대학병원 보존과 수료
- 전남대학교 치의학 박사
- 대한치과 보존학회 평생회원
- 대한치과 근관치료학회 평생회원
- 대한치과 보존학회 인정의
- 전남대학교 치과대학 임상 외래교수 대표
- 빛고을 임상치의학 연구소 근관치료연수회 Director
- 한국 리더쉽 센터 Facilitator
- 광주미르치과병원 대표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