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 후 아프고 찌릿찌릿하다면…

감춰진 여성의 性, 그 신비로운 이야기

벨라쥬여성의학과/원철 원장

 

관계 후 아프고 찌릿찌릿하다면…

김씨가 진료실을 처음 찾은 것은 1년 전이었다. 예쁘장한 외모의 김씨는 결혼 10년차 된 주부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의 동안으로 겉으로 보기엔 아무 문제가 없는 듯했다. 그런 그녀가 의외의 말을 꺼냈다.

6개월 전 남편과 섹스를 한 후 급성방광염이 생겨 이후로 잠자리를 피하게 됐다는 것이다. 남편은 부인을 이해하면서도 섭섭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고, 때때로 포르노비디오를 보며 혼자 성욕을 해결했다고 한다.

그녀가 걸린 방광염은 단순 급성 방광염으로 방광과 요도의 점막 내에 생겨 소변이 자주 마렵고, 소변볼 때 아프며, 혈뇨를 보이기도 하는 것이 특징이다. 여성에게서 잘 생기는데, 해부학적으로 여성의 요도는 4cm 정도로 남성에 비해 짧아 항문과 질 쪽에 사는 대장균이 요도를 타고 방광 안으로 들어오기 쉽기 때문이다. 대장균은 몸 전체에 섬모(아주 가는 털)가 있는데, 대장균의 섬모가 방광에 잘 달라붙는 여성들은 체질적으로 방광염에 더 잘 걸리게 된다. 또한 성관계 후나 면역력이 약해질 때도 단순 급성 방광염에 잘 걸릴 수 있다.

방광염이 의심되는 증상이 있고 소변검사에서 염증 세포가 비정상적으로 증가해 있으면 방광염을 진단할 수 있고 단순 급성 방광염인 경우는 약 3일간의 항생제 요법으로 부작용 없이 쉽게 치료될 수 있다. 치료를 하지 않으면 대장균이 방광에서 요관을 타고 콩팥까지 올라가 급성 신우신염을 일으킬 수 있는데, 방광에서 요관으로 소변이 역류되는 ‘방광요관역류’ 질환을 가진 경우나, 임신을 한 경우는 대장균이 더 쉽게 콩팥까지 올라가 급성 신우신염의 합병증을 잘 일으킨다. 이때는 열이 나고 옆구리가 아프며 결국 입원까지 해야 한다. 입원 치료 후에도 약 한 달간은 더 항생제 치료를 해야 한다.

필자는 우선 예방적으로 항생제를 처방해주면서 성 관계 전이나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복용토록 했다. 또 성관계 전후로 청결히 할 것과 물을 많이 마실 것, 성관계 후 반드시 소변을 볼 것을 권했다. 화장실에서 휴지를 사용할 때 앞쪽으로 휴지를 닦아내는 습관은 금물이라는 말도 잊지 않았다.

이런 방법들을 이용하면 대개는 방광염을 예방할 수 있다. 그래도 자주 방광염에 걸리는 사람이라면 성생활 후에 항생제를 복용하는 방법도 이용할 수 있다.

벨라쥬여성의원 / 원철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감춰진 여성의 性, 그 신비로운 이야기

원철 원장과 함께하는 여성 性클리닉

산부인과전문의
현) 대한여성회음성형연구회장, 네트워크 벨라쥬여성의원 대표원장
현) 아시아 태평양 성학회 상임이사 , 대한성학회 상임이사(재무)
대한산부인과학회 정회원 / 대한미용외과학회 정회원 / 일본미용외과학회 정회원
대한성학회/ 여성성의학연구회/비뇨부인과학회/요실금학회 회원
ISSWSH, ISSM 회원

해외연수 미국 Beverly Hills Sunset Surgery Center 회음성형연수
1. Laser Vaginal Rejuvenation 2. Lipoplastic suergery
UCLA medical center cosmetic surgery
일본 구마모토 대학 미용외과연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