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의 소개

명의
완전히 막힌 혈관을 쉽게 뚫는다
병원

장양수

연세대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전문분야

순환기-관상동맥 질환, 중재적 심장치료학

진료과

심장내과

의사소개

심혈관중재술의 대가로, 특히 완전히 막힌 혈관을 뚫는 ‘만성폐쇄혈관 중재술’에 탁월하다. 주요 진료 분야는 순환기-관상동맥 질환, 중재적 심장치료학이다. 심장동맥 질환자의 좁아진 혈관을 넓히는 데 쓰이는 ‘스텐트’를 국내 독자기술로 개발해 특허청에서 수여하는 특허기술대상인 ‘세종대왕상’을 수상한 바 있다. 스텐트와 카데터에서 10개 이상의 특허를 보유했으며, 이와 관련하여 기술이전도 진행했다. 또한 중재시술 분야에서 20여개 이상의 임상활동 연구를 진행해 왔으며, 다양한 산학협동 연구 및 정부의 대형 과제 또한 수행해왔다. 연세대 의대 심혈관연구소 소장, 심혈관제품 유효성평가센터 소장, 한국스텐트연구학회 회장이다.

학력/경력

학력
연세대 의대 학사
연세대 의대 석사
연세대 의대 박사

경력
연세대 의대 내과학교실 교수
연세대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
연세대 의대 심혈관연구소 소장
심혈관제품 유효성평가센터 소장
한국스텐트연구학회 회장


건강백과

협심증Angina Pectoris 온몸에 혈액(피)을 보내는 심장도 다른 기관과 마찬가지로 혈액을 공급받아야 그 기능을 유지할 수 있다. 그래서 심장의 바깥 벽에는 혈관(관동맥)이 있어 심장에 혈액을 흐르게 하는데 어떤 이유든 관동맥을 통해 적은 양의 혈액이 공급되어 심장이 필요한 것보다 적은 양의 산소가 공급되면 심장에 통증이 발생하는데 이것을 협심증이라고 한다.

병원위치

병원소개

병원사진 썸네일 병원사진 썸네일 병원사진 썸네일 병원사진
주      소
서울시 서대문구 연세로 50-1
전화번호
1599-1004
홈페이지
http://sev.iseverance.com/
상세설명
연세대세브란스병원은 1885년 H.N.알렌이 세운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식 병원인 제중원(광혜원)으로 창립된 이래 130년 동안 최고의 첨단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종합 의료기관이다. 국내 최초로 진료의 전문화를 통한 의료의 질 향상을 위해 재활병원, 심장혈관병원, 안.이비인후과병원, 어린이병원과 응급진료센터, 국제진료센터 등 전문센터, 암전문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다.